[인터넷 교보문고]
본문내용 바로가기

> 작가&작품 > 국내작가 > 정비석

정비석 (鄭飛石, 정서죽) 8 관심작가 등록
  • 국내작가 > 문학가 > 현대문학가>소설가
  • 출생지 : 평안북도 의주
  • 출생 : 1911년
  • 사망 : 1991년
  • 데뷔년도 : 1936년
  • 데뷔내용 : 동아일보 신춘문예 소설부 당선
1911-1991. 정비석의 본명은 정서죽이다. '비석'은 스승이었던 김동인이 지어준 이름이다.. 1911 평안북도 의주 출생. 1932 일본 니혼 대학 문과 중퇴. '매일신보' 기자 근무. 1935 시 '도회인에게', '어린것을 잃고'와 소설 '여자', '소나무와 단편나무' 말표. 1936 동아일보 신춘문예에소설 '졸곡제' 입선. 1937 조선일보 신춘문예에 '성황당' 당선. 일제 강점기에 친일 문인 단체인 조선문인보국회 간사 역임. 해방 후 '중앙신문' 문화부장 역임. 서울신문에 '자유부인'연재, 당시 지식인 계층의 대표 격인 교수와 그 부인의 모습을 통해 사회의 타락상을 드러내고 있어 사회적인 논란의 대상이 되었으며, 이러한 '자유부인 논쟁'으로 인해 서울신문의 판매부수는 세 배로 뛰어 오랐으며 '자유부인'은 국내 최초의 베스트셀러가 되었다. . 1976 조선일보에 장편 '명기열전' 연재. 1980 장편 '민비' 발표. 1981-1989 한국경제신문에 장편 '손자병법', '초한지', '김삿간 풍류 기행' 연재. 소설집으로 '청춘의 윤리', '성황당', '고원' 등 80여권이 있고 수필집으로 '비석과 금강산의 대화', '노변정담' 평론집으로 '소설작법' 이 있다. 1991 서울에서 숙환으로 별세했다
1932 일본 니혼대학(日本大學) 문과 중퇴
동아일보 신춘문예에소설 '졸곡제' 입선
조선일보 신춘문예에 '성황당' 당선
'매일신보' 기자 근무
일제 강점기에 친일 문인 단체인 조선문인보국회 간사
'중앙신문' 문화부장
서울신문에 '자유부인'연재 - 국내 최초의 베스트셀러
본명 : 정서죽
작가 등록 및 내용 수정요청 - 작가 신규등록 및 잘못된 내용을 이메일로 수정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