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교보문고]
본문내용 바로가기

> 작가&작품 > 국내작가 > 여백

광주에서 태어났으며, 지금은 서울에서 살고 있다. 좌우명은 닥벌(닥치고 벌어). 다리는 현실을 딛고 있어도 머리는 항상 꿈을 꾸는 몽상가.

모든작품

작가 등록 및 내용 수정요청 - 작가 신규등록 및 잘못된 내용을 이메일로 수정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