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교보문고]
본문내용 바로가기

> 작가&작품 > 국내작가 > 조정육

대학에서 불문학을 전공했다. 그러다 지금 서 있는 현실에 더욱 충실하고자 동양미술사학으로 전공을 바꿔 홍익대학교에서 한국회화사 석사 과정을 마친 뒤, 동국대학교에서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현재 서울산업대에서 강의하며, 동양의 마음과 정신을 전해줄 수 있는 집필활동을 하고 있다. 그녀는 '그림이 내게 말을 걸어왔다'에서 동양의 그림이 얼마나 우리의 삶에 잔잔하게 녹아있는지 처음으로 선보인 이래 '거침없는 그리움', '깊은 위로'로 이어지는 동양 미술에세이 시리즈를 펴내고 있다. 이외에도 '꿈에 본 복숭아꽃 비바람에 떨어져', '가을 풀잎에서 메뚜기가 떨고 있구나' 등의 이야기 조선시대 회화사와 '조선의 미인을 사랑한 신윤복', '조선이 낳은 그림 천재들' 등 어린이를 위한 우리 화가들의 이야기도 함께 펴냈다.
동국대학교 한국회화사 박사
홍익대학교 한국회화사 석사
서울산업대에서 강의
작가 등록 및 내용 수정요청 - 작가 신규등록 및 잘못된 내용을 이메일로 수정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