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교보문고]
본문내용 바로가기

> 작가&작품 > 국내작가 > 오상원

1930년 평북 선천 출생. 해방 전까지 신의주에서 초/중등 교육을 받음, 본인은 해방 이전까지 일제의 군국주의 교육을 받아. 한글은 물론 민족에 대한 기본적인 의식마저도 가지고 있지 못했다고 함.. 중3때 해방이 되면서 한글을 배우기 시작했으며, 소설을 읽고 시와 수상을 중심으로 습작을 하기 시작함. . 오상원은 월남하여 1949년까지 용산중학교에 재학, 졸업후 서울대 불어불문학과 진학.. 대학 입학직후 한국전쟁으로 인해 학도병으로 참전. 미군25사단에 배속되어 미군과 함께 전쟁을 경험함. 부산에 서울대학교 가교사가 생긴 이후, 오상원은 복교하여 1954년 졸업할 때까지 불문학을 공부함. . 이일, 정창범, 홍사중, 김정옥, 박이문, 김호 등과 함게 문학 동인 '구도'에 참여, 오상원의 문단 데뷔는 부산에서 '구도' 동인 활동을 하는 사이에 이루어짐. . 1952 극협에서 주관한 장막극 공모에 희곡 '녹쓰는 파판' 당선. 1955 '한국일보' 신춘문예에 '유예'가 당선 되면서 소설가로 등단.. 1954 대학 졸업 후 공보처에서 근무. 1959 조선일보 입사. 1960 동아일보 사회부 입사, 방송뉴스부 차장, 지방부장, 논설위원, 안보통일문제 조사연구소 상임연구위원, 연구실심의위원 겸 출판국 편집위원 역임. 동아일보의 고정란이었던 '횡설수설'의 집필을 맡아 우화를 통한 우회적인 방식으로 유신체제를 비판. 1985 간경화로 사망. [저서] - 일제지배시절에 단편인 '잊어버렸던 이야기'. 신의주에서 정치적 운동에 앞장섰던 사촌형에 의한 사상적인 영향(사촌형의 죽음에 대한 충격의 의한)을 받은 신의주 체험이 담긴 소설 '균열', '황선지대'. 한국전쟁 당시 미군과 전투를 겪으며 미국에 대한 인식들이 녹아있는 '난영', '죽음에의 훈련'. 희곡 '녹쓰는 파편'. 소설 '유예'. '무명기'(미완장편). '오상원 우화집'. 단편 '모멸', '산'
1954 서울대학교 불어불문학과 졸업
용산중학교 졸업
1952 극협에서 주관한 장막극 공모에 희곡 '녹쓰는 파판' 당선
1955 '한국일보' 신춘문예에 '유예' 당선
한국전쟁당시 학도병으로 참전, 미군25사단에 배속
이일, 정창범, 홍사중, 김정옥, 박이문, 김호 등과 함게 문학 동인 '구도'에 참여
1954. 대학 졸업 후 공보처에서 근무
1959. 조선일보 입사
1960. 동아일보 사회부 입사, 방송뉴스부 차장, 지방부장, 논설위원, 안보통일문제 조사연구소 상임연구위원, 연?

주요작품

작가 등록 및 내용 수정요청 - 작가 신규등록 및 잘못된 내용을 이메일로 수정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