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교보문고]
본문내용 바로가기

> 작가&작품 > 국내작가 > 박노해

박노해 (박기평)

540 관심작가 등록
1957년 전라남도 함평에서 태어나 고흥, 벌교에서 자랐다. 16세 때 상경하여 선린상고(야간)를 졸업했다. 1984년 첫 시집 『노동의 새벽』을 출간했다. 27살 현장 노동자로 일하던 중에 펴낸 이 시집은 금서 조치에도 100만 부 가까이 발간되며, 한국 사회와 문단을 충격적 감동으로 뒤흔들게 된다. 이때부터 박노해는 ‘얼굴 없는 시인’으로 불리며 시대의 상징적 인물이 되었다. 1989년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사노맹)>을 결성했다. 1991년, 7년 여의 수배생활 끝에 체포되어 사형이 구형되고 무기징역형에 처해졌다. 1993년 두 번째 시집 『참된 시작』을, 1997년 옥중에세이 『사람만이 희망이다』를 출간했다. 이 책은 수십만 부가 읽히면서, 그의 몸은 가둘 수 있지만 그의 사상과 시는 가둘 수 없음을 보여주기도 했다. 1998년, 7년 6개월의 수감 끝에 석방되었다. 이후 민주화운동 유공자로 복권되었으나 국가보상금을 거부했다. “과거를 팔아 오늘을 살지 않겠다”며 2000년 사회운동단체 <나눔문화 nanum.com>를 설립했다. 2003년 이라크 전쟁터에 뛰어들면서 아프리카ㆍ중동ㆍ아시아ㆍ중남미 등 가난과 분쟁 현장에서 평화활동을 이어왔다. 낡은 흑백 필름 카메라로 기록해온 사진을 모아 2010년 첫 사진전 <라 광야>展과 <나 거기에 그들처럼>展을 개최했고, 12년 만의 신작 시집 『그러니 그대 사라지지 말아라』를 출간했다. 2014년 <다른 길>展(세종문화회관) 개최와 함께 사진에세이 『다른 길』을 출간했다. 오늘도 국경 너머 인류의 고통과 슬픔을 끌어 안고, 세계 곳곳에서 자급자립하는 삶의 공동체인 ‘나눔농부마을’을 세워가며 새로운 사상과 혁명의 길로 걸어가고 있다.
1976 선린상업고등학교 졸업
1988 제1회 노동문학상
1992 시인클럽 포에트리 인터내셔널 로테르담재단 인권상
1984. '노동의 새벽' 출간
1985. 서울노동연맹
1989.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 결성
1989. 서울노동운동연합 중앙위원
1991. 사형 구형 및 무기징역형
2000. 나눔문화 설립
2003. 미국-이라크전쟁 평화활동 참여
본명 : 박기평

작가 인터뷰

  • 2010-11-22 | 조회 4774
    박노해. 그가 돌아왔다. 노동해방을 줄여 만든 ‘노해’라는 필명으로 수많은 젊은이들의 피를 들끓게 했던 그다. ≪노동의 새벽≫이라는 시집으로 노동자 문학의 상징이 됐던 그다. 그런 그가 긴 침묵을 깨고 12년 만에 ≪그러니 그대 사라지지 말아라≫느린걸음라는 시집을 들고 우리 곁으로 돌아왔다. 사라지지 않고 다시 돌아온 그, 그러니 할 말이 많으리라. 박노해 시인의 사진전이 열리고 있는 세종문화회관 미술관에서 시인과 청년들이 만나 신작 시집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그 청년들은 대학생 이유만 씨와 정자현 씨다. 이유만 : 아, 정말 오랫동안 뵙기 힘들었어요. 이번 시집도 12년 만에 나온 시집이고요. 왜 그렇게 오랫동안 침묵을...
    더보기

작가 집중탐구

가족

작가 등록 및 내용 수정요청 - 작가 신규등록 및 잘못된 내용을 이메일로 수정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