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교보문고]
본문내용 바로가기

> 작가&작품 > 국내작가 > 강양구

1977년 목포에서 태어나 연세대학교 생물학과를 졸업했다. 어릴 적부터 줄곧 '과학기술자' 를 꿈꿔오다 대학을 다니면서 과학기술과 사회의 관계를 고민하게 되었다. 함께 고민하던 이들이 모여 '과학기술 민주화' 를 위한 실천을 모색하다, 그 인연으로 1997년 참여연대 과학기술 민주화를 위한 모임(현 시민과학센터)이 결성될 때 막내로 참여했다. 2003년부터 '프레시안' 에서 과학·환경 담당 기자로 일하고 있다. 부안 사태, 경부고속철도 천성산 터널 갈등, 대한적십자사 혈액 비리, 황우석 사태 등에 대한 기사를 썼다. 특히 황우석 사태 보도로 '앰네스티언론상', ‘녹색언론인상' 등을 수상했다. '과학기술과 사회'의 관계를 성찰하면서, 한국 사회를 바꾸려는 이들의 목소리를 널리 알리는 데 관심이 많다. 황우석 사태의 파국을 1년 전에 예견했다고 해서 화제가 된 '과학기술의 덫에 걸린 언론' 등의 글과, 황우석 사태 7년간의 전모와 그것이 한국 사회에 던지는 의미를 밝힌 '침묵과 열광', 과학기술은 누구를 위해 존재해야 하는지 성찰한 '세 바퀴로 가는 과학자전거', 석유 없는 세상을 준비하는 세계 곳곳의 실천을 기록한 '아톰의 시대에서 코난의 시대로' 등의 저서가 있다.
연세대학교 생물학과 졸업
황우석 사태 보도로 '엠네스티언론상' 수상
황우석 사태 보도로 '녹색언론인상' 수상
1997. 과학기술 민주화를 위한 모임(현 시민과학센터) 참여
'프레시안' 과학·환경 담당 기자

작가가 추천한 도서

  • 박상표 평전(양장본 HardCover)
    공존 | 2016년 01월 19일 출간
    작가의 추천사
    박상표 국장은 앞으로 오랫동안 기억될 것이다. 그는 한국에서 주류 전문가에 맞서 시민의 이익을 옹호한 대항 전문가의 한 전범을 보여줬다. 한국 사회에서 대항 전문가로 나설 용기를 내는 후배에게 박 국장은 끊임없는 영감의 원천이 될 것이다.
작가 등록 및 내용 수정요청 - 작가 신규등록 및 잘못된 내용을 이메일로 수정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