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교보문고]
본문내용 바로가기

> 작가&작품 > 국내작가 > 이동원

1979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처음 작가가 되고 싶다고 생각한 건 열여덟, 하지만 대학에선 경제학을 전공했다. 가고 싶었던 길과 전혀 다른 길 위에서 방황의 시간을 보내다 군에 입대, 첫날밤에 불침번을 서며 작가의 길을 걷기로 결심했다. 제대 후 2004년부터 영상작가원에서 시나리오를 배웠고, 그 후로 영화와 만화 시나리오를 써왔다. 2011년 언젠가는 소설을 쓰겠다는 막연한 생각을 실행에 옮겼고, 2013년 처녀작인 청소년 소설 '수다쟁이 조가 말했다'를 출간했다. 2014년 두 번째 소설인 '살고 싶다'로 제10회 세계문학상을 수상했다.
대학에서 경제학 전공
2014 제10회 세계문학상
영상작가원에서 시나리오 공부

모든작품

작가 등록 및 내용 수정요청 - 작가 신규등록 및 잘못된 내용을 이메일로 수정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