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교보문고]
본문내용 바로가기

> 작가&작품 > 외국작가 > 포송령

포송령 (蒲松齡) 관심작가 추가하기
포송령은 산동성(山東省) 제남(濟南) 치천현(淄川縣) 사람으로 명나라 숭정(崇禎) 13년(1640)에 포가장(蒲家莊)에서 태어났다.
포송령의 조상은 원대(元代)에 몽고인을 따라 중국에 들어온 아랍인이며, 산동 일대는 별다른 특산물은 없지만 사방으로 뻗어 나간 도로망으로 인해 사방과 교역이 가능해 일찍부터 상업이 발달한 지역이었다.
포송령의 조상은 대대로 그 지방의 명문거족이었지만 윗대에 이르러 가세가 기울어지자 부친 포반(蒲槃)도 유학을 버리고 상업에 종사하였다.
포송령은 그의 네 아들 중 정실 소생의 셋째 아들이었다.
그는 어려서부터 재능과 학문이 뛰어나 경사(經史)를 막론하고 한번만 가르치면 전혀 막힘이 없는 수재였다.
19세 때인 1658년 현시(縣試)·부시(府試)·원시(院試)에 연속하여 수석으로 급제하였지만, 명나라와 청나라가 바뀌는 때의 혼란 속에서 향시(鄕試)에 거듭 실패하며 재주를 펴지 못하였다.
33세부터는 같은 현의 권세가 밑에서 막료와 훈장 노릇으로 생계를 꾸리며 독서와 저술에 전념하였다.
계속되는 꿈의 좌절로 관리로서 출세할 기회가 막히고, 형제간의 반목으로 가난하고 적막한 일생을 보냈다.
일흔의 고령이 되어서야 집으로 돌아올 수 있었고, 72세 때 간신히 공생(貢生)이 되었다가 1715년 향년 일흔다섯으로 세상을 하직하였다.
포송령의 저작으로는 '요재지이'와 이곡(俚曲) 14종, '요재문집', '요재시집' 외에도 농업과 의약에 관한 '농상경(農桑經)', '약수서(藥수書)' 등이 전해진다.
1658. 현시(縣試)·부시(府試)·원시(院試)에 연속하여 수석으로 급제
막료와 훈장 노릇으로 생계를 꾸리며 독서와 저술에 전념
공생(貢生)
작가 등록 및 내용 수정요청 - 작가 신규등록 및 잘못된 내용을 이메일로 수정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