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교보문고]
본문내용 바로가기

> 작가&작품 > 외국작가 > 옌롄커

옌롄커 (閻連科, Yan Lianke) 관심작가 추가하기
발표하는 작품마다 격렬한 논쟁과 바람을 일으키는, 오늘날 중국 문단에서 가장 중요한 작가 중 한 사람. 1958년 중국 허난성 쑹현에서 태어났다. 1978년부터 2005년까지 28년을 군인으로 살았다. 1979년 군대 내 문학창작반에서 활동하던 중 『전투보』에 단편 「천마 이야기」를 실으며 데뷔한 이후 수많은 단편, 중편을 발표한다. 1985년에 허난대학 정치교육과를 졸업하고 1991년에 해방군예술대학 문학과를 졸업했다.여러 매체들에 의해 ‘중국에서 가장 폭발력 있는 작가’라는 평가를 받는 한편, 주요작들이 중국 정부로부터 ‘정신오염’ 등 수상한 명분으로 수차례 판금조치 처분을 받아 문단계와 정치문화계를 뒤흔들며, ‘중국에서 가장 쟁의가 많은 작가’로 주목받았다. 제1회, 제2회 루쉰문학상과 제3회 라오서문학상, 2014년 카프카상 수상을 비롯하여, 20여 차례에 걸쳐 각종 문학상을 수상했으며, 오랫동안 노벨상 후보로 거론된 중국의 대표 작가다. 현재 중국작가협회 위원이자 베이징작가협회 1급 작가로서 집필 활동을 계속하는 한편, 여러 나라를 돌며 문학 강연 및 포럼 활동도 활발히 하고 있다. 주요 작품으로 『여름 해가 지다』(1992), 『흐르는 세월』(1998), 『물처럼 단단하게』(2001), 『레닌의 키스』(2003), 『인민을 위해 복무하라』(2005), 『딩씨 마을의 꿈』(2006), 『풍아송』(2008), 『사서』(2010) 등이 있으며, 자전적 산문집 『나와 아버지』(2009) 등이 있다. 그의 작품은 한국, 일본, 미국과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노르웨이, 이스라엘 등 20여 개국에 작품이 번역 소개되었다.
해방군예술대학 문학과
1985 허난대학 정치교육학과
제1회 루쉰 문학상
제2회 루쉰 문학상
제3회 라오서 문학상
작가 등록 및 내용 수정요청 - 작가 신규등록 및 잘못된 내용을 이메일로 수정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