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교보문고]
본문내용 바로가기

> 작가&작품 > 외국작가 > 허먼 멜빌

허먼 멜빌 (Herman Melville) 관심작가 추가하기
1819년, 미국 뉴욕에서 부유한 무역상 집안의 8형제 중 셋째로 태어나 부족함 없는 유년 시절을 보내지만 13세 때 아버지가 거의 파산상태에 이른 후 죽자 농장 일꾼, 가게 점원, 학교 교사 등을 전전하며 가족의 생계를 돕는다. 20세에 상선의 선원이 되어 영국의 리버풀까지 항해했고, 22세에 다시 포경선의 선원으로 남태평양에 나갔으며, 1844년에 군함의 수병이 되어 귀국하였다. 이때의 경험을 살려 쓴 작품으로, 포경선에서 탈주하여 남태평양의 마르키즈제도의 식인종 마을에 살았던 기구한 경험을 그린 '타이피'(1846), 남태평양의 평안한 방랑생활을 엮은 '오무'(1847), 가공의 남양 모험담 '마디'(1849), 리버풀을 왕복하는 상선생활을 그린 '레드번'(1849), 군함생활을 그린 '하얀 재킷'(1850) 등이 있다. 근대적 합리성을 거부하는 비판적 사고, 풍부한 상징성을 작품에 담았던 그는 다음 세기에 와서야 단순한 해양모험담 작가가 아닌 친구 내서니얼 호손과 더불어 인간과 인생에 비극적 통찰을 한 상징주의 철학적 작가로 평가받게 되었다. 그 밖의 작품으로 마지막 장편 '사기꾼'(1857), 유작이 된 미완성 중편 '빌리 버드'(1924) 등이 있다.
Albany Academy
농장일꾼, 가게 점원, 학교 교사 등으로 근무
20세에 상선의 선원이 되어 영국의 리버풀까지 항해
22세에 포경선의 선원으로 남태평양 항해
1844. 군함의 수병이 되어 귀국
작가 등록 및 내용 수정요청 - 작가 신규등록 및 잘못된 내용을 이메일로 수정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