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교보문고]
본문내용 바로가기

> 작가&작품 > 외국작가 > 안톤 체호프

안톤 체호프 (Anton Pavlovich Chekhov, 안톤 파블로비치 체호프) 관심작가 추가하기
1860년 러시아 타칸로크에서 태어났으며, 모스크바대학 의학부를 졸업했다. 재학중에 가족을 부양하기 위해 단편소설들을 쓰기 시작했으며, 졸업 후 의사로 근무하면서 본격적인 문학활동에 나섰다. 독일 바덴바덴에서 요양 중 병이 악화되어 1904년 44세의 나이에 생을 마쳤다. 1880년대 전반 몇 년 동안에 '관리의 죽음', '카멜레온', '하사관 프리시베예프', '슬픔' 등과 같은 풍자와 유머와 애수가 담긴 뛰어난 단편을 많이 남겼다. 그후 '황야', '지루한 이야기', '등불' 등을 발표하며 작가로서 확고한 위치를 굳혔고, 30세 때 시베리아 횡단 여행을 기점으로 사회 문제를 주제로 한 작품을 많이 다루며 사회 활동에 참여했다. 근대연극에서 기분극(氣分劇)의 창시자로서도 잘 알려져 있다. 희곡으로는 '이바노프'(1887), '갈매기'(1896), '바냐 아저씨'(1897), '세 자매'(1901), '벚꽃동산' 등이 대표적이다. 이들 작품은 러시아 근대 리얼리즘을 완성한 작품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1888년에는 단편 소설집 '황혼'(1887)으로 푸쉬킨 상을 수상했다.
모스크바대학교 의학부 학사
1888 푸쉬킨상
1879. 유머잡지와 신문에 단편, 콩트 집필
1886. D.V. 그리고로비치의 충고로 본격적인 문학활동 시작
1887. 희곡 '이바노프' 초연
1890. 사할린 섬 여행
1892. 멜리호보로 이주, 사회사업 활동
1901. 모스크바 예술극장의 여배우 O. 크니페르와 결혼
1901. ~ 1904. 독일 요양지 바덴바덴 거주
본명 : 안톤 파블로비치 체호프
작가 등록 및 내용 수정요청 - 작가 신규등록 및 잘못된 내용을 이메일로 수정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