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교보문고]
본문내용 바로가기

> 작가&작품 > 국내작가 > 한지원

책 읽기, 그리고 아이에게도 그림책을 소리 내어 읽어주는 것을 좋아하는 사람. 전업맘이자 다둥맘. 10대 시절, 여자 스펙이 높으면 좋은 남자 만나서 편하게 살 수 있을 거라고 믿었다. 법학과에 진학했으나 사법고시를 볼 자신은 없었다. “여자는 결혼해서 편히 사는 게 최고야.”라는 부모님의 ‘틀’대로 결혼으로 도망쳤다. 결혼 후 살림과 육아에만 집중하라는 주변 사람들의 잔소리가 쏟아졌다. ‘애도 못 보고 살림도 못하면 무능한 엄마’라는 틀 속에 스스로를 가두었다. 자존감은 점점 낮아졌다. 힘들게 지내던 시기에 양성평등에 대한 책을 읽고 큰 깨달음을 얻었다. 아이들 앞에서 성차별적인 말을 하지 않기 위해 노력했고 삶의 다양한 가치관을 알려주는 동화책을 밤마다 읽어주며 함께 토론했다. 양성평등 교육으로 아이들의 사고력, 공감력, 표현력은 쑥쑥 자라났다. 여자와 엄마를 둘러싼 모든 편견을 떨쳐내기로 마음먹고 이 책을 썼다. 사랑하는 아이들이 보다 더 평등하고 다양성을 존중하는 사회 속에서 행복하게 살기를 바란다.

모든작품

작가 등록 및 내용 수정요청 - 작가 신규등록 및 잘못된 내용을 이메일로 수정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