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교보문고]
본문내용 바로가기

> 작가&작품 > 국내작가 > 천유주

봄꽃이 피면 하루종일 꽃을 바라보는 것 말고는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다. 오래된 나무에서 보드라운 꽃이 피는 걸 바라보는 게 참 좋다. 서울에서 태어나고, HILLS에서 그림책 공부를 했다. 쓰고 그린 책으로 《내 마음》이, 그린 책으로 《엄마라고 불러도 될까요?》가 있다.
작가 등록 및 내용 수정요청 - 작가 신규등록 및 잘못된 내용을 이메일로 수정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