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교보문고]
본문내용 바로가기

> 작가&작품 > 국내작가 > 허태균

1968년 7월 24일 출생. 매 학기 자신의 수업을 듣는 학생들에게 솔직한 경고와 함께 양해를 구한다. 자신의 수업이 그들을 불쾌하게 만들 수 있음을. 심리학은 인간의 본질을 과학적으로 규명하는 것이 목적이지, 그 본질이 옳건 그르건, 바람직하건 아니건, 아름답건 추하건 상관하지 않는다고. 때로는 우리가 평소에 가지고 있던 인간에 대한 긍정적인 믿음과는 전혀 다른 자신과 타인의 모습을 보게 될 거라고. 그래서 심리학이 그리고 교수가 인간을 부정적으로 보는 것처럼 느낄 수 있다고. 실제 일부 학생들은 의문과 반론, 그리고 불편함을 호소한다. 하지만 이러한 거부감은 역설적으로 수업의 설득력을 증명해준다. 그는 항상 한 가지 원칙을 강조한다. 인간에 대한 무조건적인 긍정적 믿음이 아니라, 인간 본질에 대한 정확한 이해가 인간과 이 세상을 더 긍정적으로 만들어줄 수 있다고. 불편한 진실을 일깨우는 불쾌한 수업임에도 불구하고, 학생들은 허태균 교수의 수업을 수차례 '고려대학교 우수강의'에 선정해주었다. 최근에는 중앙공무원교육원, 교과부연수원, LG, SK, CJ 등 주요 공공기관과 기업에서 착각의 심리에 대해 강연하면서, 더 성숙하고 건강한 한국사회의 가능성을 토론하고 있다. 고려대학교 심리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노스웨스턴대학교에서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현재 고려대학교 심리학과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사회심리학적 관점에서 선택과 의사결정, 위험지각과 후회 및 판단오류 등을 주로 연구하고 있으며, 관련 분야의 저명한 국내외 학술지에 지금까지 40여 편의 논문을 발표했다. 저서로는 '가끔은 제정신'가, 역서로는 '선택과 그에 따른 후회를 즐기고 이용하라'는 '이프IF의 심리학'이 있다.
1999 노스웨스턴 대학교 대학원 사회심리학 박사
1995 일리노이 주립대학교 대학원 심리학 석사
1992 고려대학교 심리학 학사
1999. ~ 2000. 미국 플로리다애틀랜틱대학교 박사 후 연구원
2000. ~ 2002. 고려대학교 행동과학연구소 선임연구원
2002. ~ 2005. 한국외국어대학교 사회과학대학 조교수
2005. ~ 2008. 고려대학교 문과대학 심리학과 조교수
2008. 고려대학교 문과대학 심리학과 부교수
고려대학교 심리학과 교수

모든작품

작가 등록 및 내용 수정요청 - 작가 신규등록 및 잘못된 내용을 이메일로 수정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