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교보문고]
본문내용 바로가기

> 작가&작품 > 국내작가 > 김일엽

김일엽 (金一葉, 김원주, 元周) 관심작가 추가하기
1896년 4월 28일 평안남도 용강에서 태어났다. 여류시인이자 승려. 본명은 원주元周. 진남포 삼숭보통학교, 서울 이화학당을 졸업하고 일본 영화학교를 수료했다. 1920년 4월 최초의 여성지 '신여자'를 창간했으며 '폐허' 동인, '동아일보' 기자, '불교'의 필진으로 활발히 활동했다. 1933년 충남 예산 수덕사로 출가한 이후에는 1960년 '어느 수도인의 회상', 1962년 '청춘을 불사르고' 등의 화제작을 통한 대중 포교에 힘쓰다 1971년 열반했다. 그 외 저서로는 '행복과 불행의 갈피에서', '단장(斷腸)', '애욕(愛慾)울 피하여', '일엽선문(一葉禪文)', '당신은 나에게 무엇이 되었삽기에', '사랑이 무엇이더뇨', '꽃이 지면 눈이 시려라', '청춘을 불사른 뒤' 등이 있으며, 입적 후 월송 스님에 의해 출간된 문집 '미래세가 다하고 남도록'이 있다. 수덕사 환희대에 영정과 추모탑이 보존되어 있다.
일본 영화학교 수료
서울 이화학당
진남포 삼숭보통학교
1920.04 최초의 여성지 '신여자'를 창간
폐허' 동인, '동아일보' 기자, '불교'의 필진
1933. 충남 예산 수덕사로 출가
본명 : 김원주, 元周
작가 등록 및 내용 수정요청 - 작가 신규등록 및 잘못된 내용을 이메일로 수정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