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교보문고]
본문내용 바로가기

> 작가&작품 > 국내작가 > 박향

1963년 경남 남해에서 태어났다. 1994년 '부산일보' 신춘문예에 당선되어 등단했으며 1999년 제3회 부산소설문학상을 수상했다. 소설집으로 '영화 세 편을 보다', '얼음꽃을 삼킨 아이'가 있다. 현재 부산에서 초등학교 아이들을 가르치고 있다. 사람이 사는 세상 이야기를 앞으로도 계속 소설 속에 담아내고 싶다. 요즈음은 특별히 청소년들의 마음속을 기웃거리고 있는 중이다.
부산일보 신춘문예 당선
제3회 부산소설문학상
작가 등록 및 내용 수정요청 - 작가 신규등록 및 잘못된 내용을 이메일로 수정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