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교보문고]
본문내용 바로가기

> 작가&작품 > 국내작가 > 윤극영

1903년에 태어나, 1988년 11월에 세상을 떠났다. 우리나라 최초의 동요라 할 수 있는 '반달'을 비롯하여, '설날', '까치 까치 설날은', '고드름', '우산 셋이 나란히' 등 귀에 익숙한 주옥같은 곡들을 선보였다. 일본에서 만난 방정환과 함께 '색동회'를 조직했고, 1924년에는 최초의 노래 단체인 '다리아회'를 만들어 창작 동요를 개척하고 보급하는 데 힘썼다. 제1회 소파상, 국민훈장 목련장을 받았다.
제1회 소파상
국민훈장 목련장
방정환과 함께 '색동회' 조직
1924. 최초의 노래 단체인 '다리아회' 조직
작가 등록 및 내용 수정요청 - 작가 신규등록 및 잘못된 내용을 이메일로 수정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