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교보문고]
본문내용 바로가기

> 작가&작품 > 국내작가 > 박원희

1986년에 태어나 대전의 중학교를 졸업한 뒤 민족사관고등학교에 들어갔다. 2004년 2월, 민사고를 2년 만에 수석으로 조기졸업하고 곧이어 하버드, 프린스턴, 스탠포드, 코넬, UC 버클리, 존스 홉킨스, 듀크, 미시건 주립대, 워싱턴 대, 노스웨스턴 대 등 미국의 명문대학 10곳에서 동시에 합격통지서를 받았다. 박원희는 미국 대학의 교양과정을 미리 고등학교에서 이수하는 11개 AP(Advanced Placement 대학 학점 사전취득제) 과목에서 모두 5.0 만점을 받았다. 미국 대학 진학 적성 검사인 SAT Ⅰ은 1600점 만점에 1560(99퍼센트)점을 받았고, 6개의 SAT Ⅱ 과목에서도 거의 만점에 가까운 점수를 받았다. 박원희는 최종적으로 하버드를 선택했다. 사람들은 박원희가 이루어낸 성과를 보고 그녀가 대단한 천재일 거라 생각한다. 하지만 중학교 시절, 그녀는 한때 ‘수학을 못하는 아이’라는 소리를 들었고, 고등학교 때는 ‘꼴찌 3인방’에 낀 적도 있다. 단지 그녀는 단 한 번도 자신의 목표를 최고로 잡지 않은 적이 없었을 뿐이다. 한마디로 오기와 열정이 그녀의 오늘을 만들어낸 것이다. 박원희는 얼핏 보면 공부벌레이지만 알고 보면 끼가 철철 넘친다. 공부만 아니었음 지금쯤 가수가 되었을지도 모른다. 학교 다닐 때 밴드그룹의 보컬로 활동하는 걸 심각하게 고려해본 적이 있으나 공부를 위해 참았다. 단지 공부하다 스트레스가 쌓이면, 하이드로 돌변하는 지킬박사처럼 가끔 기숙사 방의 불을 끄고 룸메이트와 춤추고 노래하는 걸로 한을 풀었다. 이제 하버드의 공부벌레가 될 그녀. 공부도 열심히 하고 스트레스도 열심히 날려야 하니 당분간 공부벌레와 날라리(?)의 이중생활이 계속될 전망이다.
하버드 대학교 경제학과
2004 민족사관고등학교 조기졸업
2003 전국 영어연극대회 최우수상
2004. 미국 명문 10개 대학 동시합격
작가 등록 및 내용 수정요청 - 작가 신규등록 및 잘못된 내용을 이메일로 수정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