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교보문고]
본문내용 바로가기

> 작가&작품 > 국내작가 > 하병근

1966년 부산에서 태어났다.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미국으로 건너가 오하이오 주립대학교에서 신경과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학위를 마친 후 다시 의학으로 돌아와 레지던트 과정을 밟았다. 현재 오하이오 주립대학교 병원에서 전임의로 근무하고 있다. 대학에서 의학을 공부하기 이전부터 그는 수없이 병원 문턱을 넘나들었다. 초등학교에 입학하기 전부터 시작된 난치의 질병들이 그의 몸을 끊임없이 괴롭혔기 때문이다. 힘든 몸이었지만 낮에는 의학을 공부하며 시험관을 잡았고, 밤에는 환자들의 의학을 배웠다.그러나 밤낮 없는 열정이 그의 몸에 문제를 일으켰고, 곧바로 실려 간 병원에서 의사들은 그만 그의 폐 속 동맥을 터뜨리고 만다. 몸과 마음에 큰 상처를 입은 그는 급기야 의학으로부터 더 이상 해줄 수 있는 것이 없다는 이야기를 듣게 된다. 긴 상념과 실의에 빠져 있던 어느 날, 자신을 사랑하고 헌신하는 아내와 아이, 서울에 계신 어머니, 아버지의 얼굴이 떠올랐다. 그 순간 가슴 깊은 곳에서 뜨거운 것이 솟구쳐 올랐고 상처 받은 정열과 희망이 꿈틀거리기 시작했다. 그는 다시 힘찬 투병을 시작했다. 추스를 사람은 자신밖에 없었다. 자신이 찾은 의학으로 자신의 몸을 도구삼아 실험과 투병을 계속하고 있는 그는 지금껏 서양의학이 발견하지 못한 치료법을 찾기 위해 의학을 연구하고 있다. 그는 말한다. “의학의 잔인한 한마디에 상처 받은 가슴들을 데워주는 일, 이 땅의 의학에 희망이 살아 있다는 사실을 알리는 일을 위해 나는 목숨을 걸고 달릴 것이다.” 상처입고 힘들어하는 영혼에게 희망을 주는 일. 그것이 그가 살아 숨 쉬며 의학을 연구하는 이유다. 그들의 가슴에 희망의 씨앗을 심기 위해 그는 오늘도 연구실의 불빛을 환하게 밝힌다.
오하이오 주립대학교 신경과학 박사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작가 등록 및 내용 수정요청 - 작가 신규등록 및 잘못된 내용을 이메일로 수정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