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교보문고]
본문내용 바로가기

> 작가&작품 > 국내작가 > 한창훈

1963년 여수시 삼산면 거문도에서 세상에 나왔다. 세상은 몇 이랑의 밭과 그것과 비슷한 수의 어선 그리고 넓고 푸른 바다로만 되어 있다고 생각했다. 일곱 살에 낚시를 시작했고 아홉 살 때는 해녀였던 외할머니에게서 잠수하는 법을 배우기도 했다. 사십 전에는 기구할 거라는 사주팔자가 대략 들어맞는 삶을 살았다. 음악실 디제이, 트럭운전사, 커피숍 주방장, 이런저런 배의 선원, 건설현장 막노동꾼, 포장마차 사장 따위의 이력을 얻은 다음에 전업작가의 길로 들어섰다. 그 뒤로는 한국작가회의 관련 일을 하고 대학에서 소설 창작 강의를 하기도 했다. 그러는 동안에도 수시로 거문도를 드나들었다. 현대상선 컨테이너선을 타고 '부산―두바이', '홍콩―로테르담' 두 번의 대양 항해를 하며 근해에서만 머물렀던 답답증을 풀기도 했다. 특히 인도양과 수에즈운하 거쳐 지중해를 통과한 다음 북대서양으로 올라갔던 두번째 항해를 떠올리며 지금도 서쪽으로 눈길을 주곤 했다. 그리고 고향으로 돌아왔다, 원고 쓰고, 이웃과 뒤섞이고, 낚시와 채집을 하며 지내고 있다. 바다를 배경으로 둔 변방의 삶을 소설로 써왔다. 소설집 '바다가 아름다운 이유', '가던 새 본다', '세상의 끝으로 간 사람', '청춘가를 불러요', '나는 여기가 좋다', 장편소설 '홍합', '열여섯의 섬', '섬, 나는 세상 끝을 산다', 산문집 '한창훈의 향연' 등을 썼으며, 어린이 책으로 '검은 섬의 전설', '제주선비 구사일생 표류기'가 있다. 대산창작기금, 한겨레문학상, 제비꽃서민소설상, 허균문학작가상, 요산문학상을 받았다.
대전일보 신춘문예 당선(단편 '닻')
한겨레문학상
제비꽃서민소설상
허균문학작가상
요산문학상
2003.04 민족문학작가회의 사무국장

작가 인터뷰

  • 2014-10-20 | 조회 4264
    연인과 헤어졌을 때, 좌절하고 실패했을 때, 우리는 바다를 보고 싶어한다. 바닷가 허름한 횟집에서 회 한 접시에 소주 한 병을 비우고 싶어진다. 바다는 술을 부른다. 술이 바다를 부르는 건지도 모르겠지만. 섬과 바다의 작가 한창훈이 바다의 먹거리를 한 상 가득 차려냈던 『내 밥상 위의 자산어보』 두 번째 책에서 ‘술상’을 들이민 것은 순리처럼 느껴진다. 사람이 밥만 먹고 살 수는 없지. 특히 바닷가에서는 더욱. “어찌 함께 안 마시고 배길 수 있단 말인가. 아름다운데.” 한창훈 작가의 말이다. 이제는 누가 뭐래도 가을인 것 같습니다. 선생님께서 계시는 거문도의 바다는 지금 평온한가요? 최근의 근황 먼저 여쭐게요. 9월 27일 오후 1시 현재입니다. 어제는 샛바람(동...
    더보기
작가 등록 및 내용 수정요청 - 작가 신규등록 및 잘못된 내용을 이메일로 수정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