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교보문고]
본문내용 바로가기

> 작가&작품 > 국내작가 > 박성대

1960년 경북 청도 땅, 은행나무가 아름다운 절 적천사가 건너다보이는 마을에서 태어났다. 어린 시절에는 늘 두 줄기 강물을 곁에 두고 살았다. 징검다리가 놓여 있는 마을 앞 강물과 이야기 대장이었던 동네 할머니와 그런 할머니 곁에 모여들던 또 다른 동네 할머니들이 끝없이 흘려보내던 이야기의 강물. 초등학교 2학년 때 경남 밀양의 강변 마을로 옮겨와 상동초등학교와 상동중학교를 졸업하고, 이어 서울에서 철도고등학교를 3년간 다녔다. 대구기관차사무소 승무원으로 아주 잠깐 근무하다가 사직했다. 바로 입대하여 산정호수 들머리 공병부대에서 눈만 떴다 하면 ‘보로꼬’ 쌓고 ‘공구리’ 치면서 31개월을 버텨냈다. 그 후 경남대학교 사범대학을 졸업하고 거제, 김해, 밀양 등지에서 국어 교사로 근무했다. 전교조 운동 말석에 끼어 잠시 학교 바깥으로 쫓겨나기도 했지만, 어쨌든 중학교 아이들과 글을 읽고 쓰고 시를 외우며 27년간 국어교사로 살았다. 지금은 퇴직하여 잠시 먼 남쪽 바닷가 마을에 머물고 있다. ‘불편하게 살아야 편하게 살 수 있다’가 생활신조다. 자동차 운전도 해 본 적이 없고, 스마트폰도 다룰 줄 모르고, 술, 담배도 안 하고, 밤나들이도 즐기지 않아 남들은 무슨 재미로 사느냐고 하지만, 본인은 무덤덤하게 잘 지낸다. 곁에 많은 물건을 쌓아두지 않으려고 애쓰고, 일찍 자고 일찍 일어난다. 요즘은 늘그막에 어쩌면 남에게 폐를 좀 끼칠 수도 있겠다 싶어 여러 가지 연습을 해보는 중이다.
경남대학교 사범대학 졸업
작가 등록 및 내용 수정요청 - 작가 신규등록 및 잘못된 내용을 이메일로 수정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