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교보문고]
본문내용 바로가기

> 작가&작품 > 국내작가 > 남효창

남효창 (숲 박사) 10 관심작가 등록
남효창이라는 이름 앞에는 항상 숲 박사라는 닉네임이 따라붙는다. 이 정체불명의 박사학위는 그만큼 그의 삶이 숲과 떼려야 뗄 수 없다는 사실의 반증일 터이다. 그가 숲을 처음 만난 것은 누구나 그렇듯 기억에도 가물거릴 만큼 아득히 먼 어린 시절이겠지만, 숲을 처음으로 온전히 느끼고 이해한 것은 독일 프라이부르크 대학교에서 산림생태학을 전공하면서부터다. 대상으로만 여겨오던 숲이 갑자기 나와 같은 존재감으로 다가왔을 때의 느낌은 차라리 충격에 가까웠다. 숲이 인생의 동반자로 다가온 것이다. 프라이부르크 대학교에서 산림환경정책연구소에서 연구원으로 활동하며 석사(1994년)와 박사(1998년) 학위를 받은 후 한국에 돌아온 것이 1999년이다. 이후 약 1년 반 동안 서울대학교 임업과학연구소에서 특별연구원으로 재직했다. 하지만 여전히 개발의 대상으로만 남겨져 있는 조국의 숲은 그에게 안타까움이었고, 그 안쓰러움은 자신에 대한 자괴감마저 불러왔다. 숲연구소는 그렇게 시작되었다. 이 땅에 숲과 인간이 더불어 사는 모습을 보고 싶었기 때문이다. 2000년부터 지금까지 숲연구소에서는 숲 생태 체험 놀이를 위한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있으며, 전문 숲해설가 양성에도 힘을 쏟고 있다. 한편 올바른 환경 정책과 의식의 정착을 위해 환경부 환경교육자문위원, 세계생명문화포럼 추진위원, 경향신문사 편집경영자문위원, <과학소년> 자문위원, 산림청 산림휴양림 자문위원, 생태 체험 교육 전문지 <애벌레> 발행인, 한국휴양학회 상임이사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1998 프라이부르크 대학교에서 박사학위 취득
1994 프라이부르크 대학교에서 석사학위 취득
프라이부르크 대학교 산림환경정책연구소 연구원
서울대학교 임업과학연구소 특별연구원
숲 연구소 운영(숲 생태 체험 놀이를 위한 교육 프로그램 개발)
환경부 환경교육자문위원
세계생명문화포럼 추진위원
경향신문사 편집경영자문위원
<과학소년> 자문위원
산림청 산림휴양림 자문위원
생태 체험 교육 전문지 <애벌레> 발행인
한국휴양학회 상임이사
작가 등록 및 내용 수정요청 - 작가 신규등록 및 잘못된 내용을 이메일로 수정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