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교보문고]
본문내용 바로가기

> 작가&작품 > 국내작가 > 최진영

1981년 눈이 많이 내리던 날 태어났다. 유년기에 이사를 자주 다녀서 어딜 가도 내 집, 내 고향 같았다. 소설가가 되겠다고 생각한 적은 없지만 소설을 쓰고 싶었다. 낮엔 일하고 밤엔 글 쓰다가 2006년 '실천문학'으로 등단했다. 등단 2년 후부터 낮엔 글 쓰고 밤엔 푹 잤다. 다음 생엔 적은 돈으로도 우주여행이 가능한 시대 혹은 행성에 태어나고 싶다. 은근히 열정적으로, 다음 생의 우주를 치밀하게 준비 중이다.
작가 등록 및 내용 수정요청 - 작가 신규등록 및 잘못된 내용을 이메일로 수정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