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교보문고]
본문내용 바로가기

> 작가&작품 > 국내작가 > 최태성

최태성은 성균관대학교 사학과를 졸업하고 역사 교사가 되었다. 2008년과 2012년 두 차례에 걸쳐 교육과학기술부 장관상을 수상했으며 EBS 역사 자문위원, 국사편찬위원회 자문위원 등을 역임했다. 2001년부터 시작한 EBS 강의로 역사가 외워야 할 것이 많은 골치 아픈 과목이 아니라 웃음과 교훈이 가득한 감동 스토리임을 알리며 전국 학생들에게 ‘믿고 듣는 큰별쌤’이라는 찬사를 받았다. MBC 〈무한도전〉, KBS 〈역사저널 그날〉, tvN 〈수업을 바꿔라〉, KBS라디오 〈박은영의 FM 대행진〉 등에 출연하여 일반인에게도 역사 공부의 재미를 전하고 있다.
그의 강의는 단편적인 사실 관계를 전달하는 데 그치지 않고 역사의 본질을 파고든다. 넘치는 에너지, 균형 잡힌 관점, 그리고 눈물을 쏙 빼게 만드는 가슴 뭉클한 이야기로 역사가 암기 과목이 아니라 사람을 만나는 인문학이라는 것을 깨닫게 만든다. 모든 강의의 1강을 ‘역사는 왜 배우는가’라는 화두를 던지는 것으로 시작하는 그는 “역사를 공부할 때는 무엇보다 먼저 ‘왜’라고 묻고, 그 시대 사람과 가슴으로 대화하며 답을 찾아야 한다”라고 강조하며 진정성 넘치는 태도로 듣는 이의 가슴을 뜨겁게 만든다.
누구나 쉽고 편하게 역사 강의를 들을 수 있어야 한다는 생각으로 2017년 교단을 떠나 무료 온라인 강의 사이트 ‘모두의 별★별 한국사’와 유튜브 무료 강의 채널 ‘별별 히스토리’를 열었다. 역사 대중화라는 꿈을 실현하기 위해 온라인 강의뿐만 아니라 방송 활동도 활발히 하고 있다.
성균관대학교 사학과

작가 인터뷰

  • 2019-07-03 | 조회 1017
    "역사란 무엇인가?" 역사는 공부하는 사람들이라면 모두 한 번씩 거쳐가는 질문이다. 그런데 역사란 무엇인가를 묻기 전에 이것을 묻는 것이 먼저일 것 같다. "역사를 왜 배워야할까?"라는 질문 말이다. "역사를 왜 배워야 할까?" 시험에 나오니까? 혹은 그냥 재미있으니까? 갑자기 훅 들어온 질문에 당황한 이들에게 『역사의 쓸모』를 권한다. 역사를 공부해야 하는 이유를 내 삶과 밀착해서 이해하게 하는 실용적인 쓸모와 함께 역사와 삶의 본질에 관한 진중한 생각도 담고 있기 때문이다. 심지어, 쉽고 재미있게 쓰여지기까지 했다. "역사는 사람을 만나는 인문학"이라고 강조하며 역사의 쓸모를 지금 나의 삶과 연결시켜 생각하게 하는 책, 『역사의 쓸모』의 저자 최태성과의 만남. ...
    더보기

모든작품

작가가 추천한 도서

  • 청춘의 완터뷰
    함께읽는책 | 2015년 06월 22일 출간
    작가의 추천사
    한 번의 젊음. 어떻게 살 것인가! 던지는 말일 때는 진부한 문구에 불과하겠지만, 들어와 답을 구하는 말일 때는 멈칫하게 만든다. 묵직한 화두다. 어떻게 살 것인가? 그것도 한 번의 젊음을. 답을 찾기 힘들어 먹먹하고 막막할 때 우리보다 앞선 시대를 살았던 선배들께 도움을 요청해 보는 것은 어떨까? 여기 《청춘의 완터뷰》가 그 묵직한 화두에 실마리가 되고자 한다. 치열하게 고민하고, 뜨겁게 행동한 여러분의 선배들이 지금 이 자리에서 생생한 경험담을 들려주고자 한다. 그 이야기에 귀 기울여 보자. 세상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사람으로 살기 위한 ‘삶의 정수’를 건진다면 이만한 행운이 또 있을까!
  • 역사 e
    북하우스 | 2013년 03월 04일 출간
    작가의 추천사
    ‘어떻게 살 것인가’라는 묵직한 질문에 역사의 작은 지점으로 답하다

    “‘한 번의 젊음, 어떻게 살 것인가!’라는 묵직한 질문에 답을 찾아 헤매던 중 5분의 짧은 영상이 운명적으로 내 앞을 지나갔다. 예순여섯의 ‘일생’으로 답했다는 이회영 선생의 삶은 내 눈시울을 뜨겁게 달구었다. 고작 5분의 영상이 내 삶의 방향을 이토록 선명하고 이토록 굵은 선으로 그려낼 줄이야. 그 영상을 책으로 담아낸 『역사ⓔ』는 내가 누구인지, 어떻게 살 것인지에 대한 답을 역사의 작은 지점으로도 충분히 찾아낼 수 있음을 감동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작가 등록 및 내용 수정요청 - 작가 신규등록 및 잘못된 내용을 이메일로 수정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