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교보문고]
본문내용 바로가기

> 작가&작품 > 국내작가 > 김리리

'책을 많이 읽는 듯 하나 이해력이 떨어지고, 외모에 무지 신경을 씀' 고등학교 2학년 때 담임선생님이 성적표에 써 준 글이다. 하지만 내 생각은 좀 다르다. 그 당시에 나는 책을 읽으며 공상하는 걸 좋아하고, 예쁜 것에 관심이 많은 학생이었다. 지금도 나는 다른 사람들의 평가에 기죽지 않고 신나게 살려고 노력하고 있다. 중앙대학교에서 아동복지학을 공부하고, 월간 '어린이와 문학'을 통해 등단했다. 그동안 동화책 '엄마는 거짓말쟁이'를 포함한 다섯 권의 '이슬비 시리즈'와 '화장실에 사는 두꺼비', '왕봉식, 똥파리와 친구야', '검정 연필 선생님', '내 이름은 개', '쥐똥 선물', '나의 달타냥', '우리는 닭살 커플' 등을 냈다.
중앙대학교 아동복지학과 졸업
작가 등록 및 내용 수정요청 - 작가 신규등록 및 잘못된 내용을 이메일로 수정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