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교보문고]
본문내용 바로가기

> 작가&작품 > 국내작가 > 최갑수

대학에서 국문학을 전공했다. 1997년 계간 '문학동네'에 시 '밀물여인숙'을 발표하며 등단했으며 시집 '단 한 번의 사랑'을 펴냈다. 오랫동안 신문과 잡지에서 여행담당 기자로 일하다 지금은 프리랜서 여행작가가 되어 글을 쓰고 사진을 찍고 있다. 여행 산문집 '당분간은 나를 위해서만', '구름그림자와 함께 시속 3km', '목요일의 루앙프라방', '이 길 끝에 네가 서 있다면 좋을 텐데' 등을 펴냈다. 여행은 지금까지 경험하던 시간과는 전혀 다른 시간의 흐름에 몸을 맡기는 일이라고, 그 시간 속에 슬며시 심장을 올려놓는 일이라고 믿고 있다.
대학에서 국문학 전공
'출판저널' '굿데이'문화부 기자
작가 등록 및 내용 수정요청 - 작가 신규등록 및 잘못된 내용을 이메일로 수정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