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교보문고]
본문내용 바로가기

> 작가&작품 > 국내작가 > 정지아

  • 국내작가 > 문학가 > 현대문학가>소설가
  • 출생지 : 전라남도 구례
  • 출생 : 1965년
  • 소속 : 중앙대학교 문예창작학과 전공전담교수
  • 데뷔년도 : 1990년
  • 데뷔내용 : 소설 '빨치산의 딸'
1965년 전남 구례에서 태어났으며, 중앙대학교 문예창작학과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1990년 부모님의 삶을 소설로 옮긴 장편소설 '빨치산의 딸'(전 3권)을 발표하며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1996년 조선일보 신춘문예에 단편소설 '고욤나무'가 당선됐고, 소설집 '행복'(2004)과 '봄빛'(2008)을 출간했다. 단편소설 '풍경'으로 2006년 이효석문학상을, 소설집 '봄빛'으로 2008년 올해의 소설상과 2009년 한무숙문학상을 수상했다. 현재 고향인 구례에서 지내면서 중앙대학교 문예창작학과 전공전담교수로 출강하고 있다.
중앙대학교 대학원 문예창작학 박사
1996 조선일보 신춘문예 당선 (단편소설 '고욤나무')
2006 이효석문학상 (단편소설 '풍경')
2008 올해의 소설상 ('봄빛')
2009 한무숙문학상 ('봄빛')
중앙대학교 문예창작학과 전공전담교수

작가 인터뷰

  • 2013-02-06 | 조회 3368
    비루하고 누추한 일상에도 우주만큼의 ‘인생의 맛’이 들어있다. 안다. 하지만 그걸 자각하기가 쉽지 않다. 이름 없는 것들, 상처 입은 것들, 관심에서 멀어진 것들을 바라보고 생각할 시간은 도통 없다. 정지아의 신작『숲의 대화』는 그런 주변부 인생들에 돋보기를 대고, 그들을 한껏 보듬는 소설집이다. 이상문학상 우수상을 받은 <봄날 오후, 과부 셋> <목욕 가는 날>과 일본에 번역된 <핏줄> 등 단편 11편이 실렸다. 역사와 개인의 운명을 밀도 깊게 엮었던『빨치산의 딸』의 무게감으로 정지아를 기억한다면, 한층 넓고 깊어진 시선으로 삶을 견디는 자들에게서 희망을 건져내는 그녀의 온기에 새삼 놀랄지도 모르겠다. 은행나무 출판사에서 서면 인터뷰를 보내왔다. ...
    더보기
작가 등록 및 내용 수정요청 - 작가 신규등록 및 잘못된 내용을 이메일로 수정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