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교보문고]
본문내용 바로가기

> 작가&작품 > 국내작가 > 황인숙

  • 국내작가 > 문학가 > 현대문학가>시인
  • 출생지 : 서울특별시
  • 출생 : 1958년 12월 21일
  • 데뷔년도 : 1984년
  • 데뷔내용 : 경향신문 신춘문예에 시 '나는 고양이로 태어나리라'가 당선되면서 시단에 데뷔
저자 황인숙은 1958년 12월 21일 서울에서 태어나, 서울예대 문예창작과를 졸업했다. 1984년 경향신문 신춘문예에 시 '나는 고양이로 태어나리라'가 당선되면서 시단에 데뷔했다. 시집으로 '새는 하늘을 자유롭게 풀어놓고'(1988), '슬픔이 나를 깨운다'(1990), '우리는 철새처럼 만났다'(1994), '나의 침울한, 소중한 이여'(1998), '목소리의 무늬', '그 골목이 품고 있는 것들', '나 어렸을 적에', '나는 고독하다', '육체는 슬퍼라', '인숙만필', '일일일락', '이제 다시 그 마음들을' 등이 있다. 1999년에 동서문학상을, 2004년에 김수영문학상을 수상했다. 2018년에는 제63회 현대문학상을 수상했다.
서울예대 문예창작과 졸업
1999 동서문학상
2004 김수영문학상
2018 제63회 현대문학상

작가가 추천한 도서

  • 신현림의 미술관에서 읽은 시
    서해문집 | 2016년 01월 15일 출간
    작가의 추천사
    그림과 시에 관한 미덥고 매력적인 해설자 신현림이 오랜만에 그 둘을 매치시키며 행복한 충돌을 보여 주는 책을 냈다. 그림과 시들 각각도 일품이지만, 그들을 어우러지게 하는 신현림의 간여도 근사하다. 자기의 삶으로 타인의 삶을 뜨겁게 끌어안는 진지한 프리허그 현장을 연출하는 작가의 명민하고 따뜻한 감각! 한 편 한 편의 글들이, 주파수를 제대로 맞춘 라디오에서 흘러나오는 음악처럼 한 점 잡음 없이 마음을 일렁이게 한다.
작가 등록 및 내용 수정요청 - 작가 신규등록 및 잘못된 내용을 이메일로 수정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