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교보문고]
본문내용 바로가기

> 작가&작품 > 국내작가 > 최수철

1958년 춘천에서 출생, 서울대학교 불문과와 같은 과 대학원을 졸업했다. 1981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소설 부문에 '맹점'이 당선되면서 등단했다. 소설집으로 '공중누각'(1985), '화두, 기록, 화석'(1987), '내 정신의 그믐'(1995), '분신들'(1998), '모든 신포도 밑에는 여우가 있다'(2001) 등이, 장편소설로 '고래 뱃속에서'(1989), '어느 무정부주의자의 사랑'(1991), '벽화 그리는 남자'(1992), '불멸과 소멸'(1995), '매미'(2000), '페스트'(2005) 등이 있다. 윤동주 문학상(1988), 이상문학상(1993) 등을 수상했다. 현재 한신대학교 문예창작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최수철은 답을 알지 못한다고 확신할 때 좋은 소설을 쓴다, 그는 분명한 행동 대신 모호한 의식을 표현하려고 한다"는 문학평론가 김인환씨의 말처럼 해답불가능한 문제, 일탈적인 주제를 드물게 촘촘한 문체로 엮어내는 그의 소설은 일반적으로 읽기가 힘들다. 데뷔 때부터 작가는 글을 너무 어렵게 쓴다는, 그야말로 비판 아닌 비판을 많이 받아왔다. 그런 얘기를 들으면서 작가도 이런 저런 시도를 했었다고 한다. 독자가 읽어주어야지, 하는 쪽으로 애써 의미를 맞춰보려고도 하고, 자기 성찰적인 글쓰기를 위해 어지간한 노력도 기울였다고 한다. 그런데 그게 잘 안 되더라고 한다. "삶의 의미에 대해서 묻는 소설 아니면 쓰기가 아주 힘들어요. 다른 분들 같은 경우에는 사는 얘기, 일상의 단면을 포착해서 제시하는 경운데... 전 잘 안돼요. 뭔가 이 작품이 삶의 어떤 의미지향적인, 의미를 건드리는 부분이 존재한다는 생각이 들고, 그렇게 초점이 맞춰지면 글이 써지는데, 의미가 없이 삶의 수채화, 담담한 묘사 같은 것은 잘 안돼요. 그래서 처음에는 이런 자기 함몰적인 부분, 의미의 강박관념적인 부분을 벗어나려는 노력, 좀 자유롭게 쓰고 좀 편안하게 쓸려고도 해 봤는데 잘 안됐어요. 지금은 포기했어요. 의미를 풀되 좀 다른 방식으로 접근하고 싶어요. 단순한 의미에서 대중적인, 그러니까, 보편적으로 널리 이해되는 방식으로 의미를 풀어 보려는 시도는 이미 포기했어요." 그러나 그의 이질적이고 독자적인 소설 형식은 한국문단에서 최수철을 중요한 작가이자 예외적인 작가로 평가받게 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서울대학교 대학원 졸업
서울대학교 불어불문학과 졸업
1981 조선일보 신춘문예 소설 부문 당선('맹점')
1988 윤동주 문학상
1993 이상문학상
한신대학교 문예창작과 교수

작가 인터뷰

  • 2019-11-26 | 조회 869
    벌에 쏘이면 우리 몸은 벌침의 독에 대한 항체를 만든다. 이 항체를 잘 관리하면 인체의 면역 기능을 활성화시켜 병을 치료할 수 있지만, 잘못 다루면 벌침의 독에 몸 속의 항체가 즉각 반응해 심각한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키고 쇼크에 이를 수 있다. 독이 약이 되고, 약이 독이 되는 것이다. 2019 동인문학상 수상작인 최수철 작가의 『독의 꽃』은 몸 속에 독을 지니고 태어나 그 독을 점점 키우다 결국 독과 약을 동시에 품고 죽음에 이르는 한 남자의 이야기이자, 이 세상에 존재하는 모든 독과 약에 관한 이야기다. 지금 여기의 문제를 현실적인 인물과 이야기로 다루는 최근 한국 소설의 흐름 속에서, 가득한 상징과 비유를 통해서 인간 심리를 분석하고 본질적인 질문을 던지는 『독의 꽃...
    더보기

모든작품

작가 등록 및 내용 수정요청 - 작가 신규등록 및 잘못된 내용을 이메일로 수정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