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교보문고]
본문내용 바로가기

> 작가&작품 > 국내작가 > 이경자

  • 국내작가 > 문학가 > 현대문학가>소설가
  • 출생지 : 강원도 양양
  • 출생 : 1948년
  • 소속 : 민족문학작가회의 자문 위원
  • 데뷔년도 : 1973년
  • 데뷔내용 : '확인'(서울신문 신춘문예)
1948년 강원도 양양에서 출생했다. 서라벌 예대 문예창작과를 졸업했으며 1973년 서울신문 신춘문예에 소설 '확인'이 당선되어 문단에 나왔다. 종가집 맏며느리로 가사와 소설 쓰기를 병행하며 그 어느 작가보다 여성 문제에 관해 고민, 1988년 소설집 '절반의 실패'를 세상에 내놓았다. 이 작품은 금세 독자들의 입에서 입으로 전해져 작가 스스로 '대한민국이 들썩거렸다'라고 표현을 할 만큼 커다란 이슈를 일으킨다. 그간 수면 위로 떠오르지 않던 사회적, 윤리적, 인습적인 여성 차별을 정면으로 고발, 수많은 여성들의 지지를 얻으며 인기작가로 자리 매김 하게 된다. 소설가는 커피값이 아니라 쌀값을 해야 한다는 문학적 신념으로 갓 등단한 후배들 못지않은 열정적인 작품 활동을 통해 언제나 ing형 작가로 불리고 있다. 산문집으로 '모계사회을 찾다'(2001), '남자를 묻는다'(2004), '딸아,너는 절반의 실패도 하지 마라'(2007)가 소설로는 '절반의 실패'(1988), '사랑과 상처'(1996), '황홀한 반란'(1996), '사랑과 상처'(1998), '정(情)은 늙지도 않아'(1999), '그 매듭은 누가 풀까'(2003), '계화(桂花)'(2006), '천개의 아침'(2007) 등이 있다. 올해의 여성상(1990)과 제4회 한무숙문학상(1999)을 수상했으며 현재 민족문학작가회의 자문 위원으로 활동 중이다.
서라벌예대 문예창작과 졸업
서울신문 신춘문예('확인')
올해의 여성상
제4회 한무숙문학상
민족문학작가회의 자문 위원
작가 등록 및 내용 수정요청 - 작가 신규등록 및 잘못된 내용을 이메일로 수정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