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교보문고]
본문내용 바로가기

> 작가&작품 > 국내작가 > 신정일

1954년생. 문화사학자로 역사 관련 저술활동을 전개해가고 있는 작가이자 도보여행가다. 그는 1980년대 중반 황토현문화연구소를 발족하여 동학과 동학농민혁명을 재조명하기 위한 여러 가지 사업들을 펼쳤고, 1989년부터 문화유산답사 프로그램을 만들어 현재까지 진행하고 있으며, 동학농민혁명 백주년 기념사업회에 참가했다. 또한 동학농민혁명의 지도자였던 김개남, 손화중 장군 추모사업회를 조직하여 덕진공원에 추모비를 세우는 데 노력하기도 했다. 그는 젊은 시절 공사판을 전전하며 저녁이면 도스토예프스키를 읽었고 한때 시와 열애에 빠져 1년 반 동안 시만 쓰며 살았다고 한다. 세상의 부조리에 눈을 뜨면서 민주화 운동의 길을 걸었으며 광주항쟁에서부터 거슬러 올라가 동학혁명, 그리고 유유히 이어져 내려온 우리의 대동사상에 관심을 갖고 정여립 역모사건의 진실을 추적하여 책으로 출간하기도 했다. 또한 한국의 10대 강 도보 답사를 기획하여 금강에서 압록강까지 답사를 마쳤고, 우리나라의 옛길인 영남대로와 삼남대로를 도보로 답사했으며 4백여 개의 산을 올랐다. 지금은 2005년 시작된 사단법인 '우리땅 걷기모임'의 대표를 맡고 있으며 포털 Daum에 있는 '우리땅 걷기모임' 카페에 글을 지속적으로 올리고 있다. 현재는 문화관광부 자문위원으로 대기업과 지자체에서 강연을 진행하고 있다. 저서로 '조선을 뒤흔든 최대의 역모사건', '똑바로 살아라', '그곳에 자꾸만 가고 싶다', '대한민국에서 살기 좋은 곳 33', '섬진강 따라 걷기', '풍류', '다시 쓰는 택리지'(전5권), '대동여지도로 사라진 옛 고을을 가다'(전3권), '낙동강', '영산강', '한강 따라 짚어가는 우리 역사', '영남대로', '삼남대로', '관동대로', '꿈속에서도 걷고 싶은 길', '신정일의 사찰 가는 길', '신정일의 암자 가는 길' 등 40여 권이 있다.
황토현문화연구소 발족
문화유산답사 프로그램 운영
동학농민혁명 백주년 기념사업회에 참가
전라세시풍속보존회 설립
김개남, 손화중 장군 추모사업회 조직, 덕진공원 추모비 설립에 참여
한국의 10대 강 도보 답사
사단법인 '우리땅 걷기모임' 대표
문화관광부 자문위원
작가 등록 및 내용 수정요청 - 작가 신규등록 및 잘못된 내용을 이메일로 수정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