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교보문고]
본문내용 바로가기

> 작가&작품 > 국내작가 > 김정한

김정한 (金廷漢) 관심작가 추가하기
1908년 경남 동래군 북면 남산리에서 김기수씨의 장남으로 출생. 1928년 동래고보 졸업. 1936년 악덕지주와 친일승려들의 수탈에 허덕이는 소작인들의 삶을 그린 '사하촌'으로 등단. 이 소설을 읽고 당시의 친일 승려들이 김씨에게 뭇매를 가해 신춘문예 상금을 치료비로 쓴 일은 문단에서 널리 알려진 일화다.이후 항일의식을 담은 '항진기', '기로', '낙일홍' 등의 작품을 잇따라 발표. 1940년 일제의 조선어말살정책이 극에 달하자 절필. 이 해에 '조선교원연맹조직사건', '양산농민봉기사건' 등에 관련되어 두 차례 옥고. 1961년 5ㆍ16쿠데타를 비판하다 부산대 조교수직에서 5년간 쫓겨났다. 1966년 '모래톱이야기'를 시작으로 다시 펜을 들게 됨. 이후 '인간단지' 등을 통해 박정희 정권의 무리한 근대화정책 강행에 희생당하는 서민들의 삶을 고발하는가 하면 일본군위안부문제를 폭로한 '오키나와에서 온 편지'를 쓰기도 하였다. 1978년 발간한 수상록 '낙동강의 파숫군'의 제목 그대로 평생 고향 부산을 떠나지 않았던 그는 작품마다 자신의 고향인 낙동강을 배경으로 삼아 향토애를 형상화 하였다.1987~1989년 민족문학작가회의 초대회장 역임.
1928 동래고보 졸업
부산대 조교수
1987. ~ 1989. 민족문학작가회의 초대회장
작가 등록 및 내용 수정요청 - 작가 신규등록 및 잘못된 내용을 이메일로 수정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