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교보문고]
본문내용 바로가기

> 작가&작품 > 국내작가 > 구효서

1957년 강화도에서 태어났다. 1987년 중앙일보 신춘문예에 소설 「마디」당선. 1994년 「깡통따개가 없는 마을」로 한국일보문학상 수상. 2005년 「소금가마니」로 이효석문학상 수상. 2006년 「명두」로 황순원문학상 수상. 2007년 「시계가 걸렸던 자리」로 한무숙문학상 수상. 2007년 「조율-피아노 월인천강지곡」으로 허균문학작가상 수상. 창작집 『노을은 다시 뜨는가』, 『확성기가 있었고 저격병이 있었다』, 『깡통따개가 없는 마을』, 『도라지꽃 누님』, 『아침깜짝 물결무늬 풍뎅이』, 『시계가 걸렸던 자리』, 『남자의 서쪽』, 『전장의 겨울』, 『라디오 라디오』, 『몌별』, 『내 목련 한그루』, 『슬픈 바다』, 『악당 임꺽정』등이 있으며, 산문집으로 『인생은 지나간다』, 『인생은 깊어간다』가 있다.
2005 이효석문학상 수상
2006 황순원문학상 수상
1987. 중앙일보 신춘문예 단편 '마디'가 당선되며 소설가로 등단
작가 등록 및 내용 수정요청 - 작가 신규등록 및 잘못된 내용을 이메일로 수정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