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교보문고]
본문내용 바로가기

> 작가&작품 > 국내작가 > 주요섭

주요섭 (朱耀燮(호:여심(餘心))) 관심작가 추가하기
  • 국내작가 > 문학가 > 현대문학가>소설가
  • 출생지 : 평양직할시
  • 출생 : 1902년 11월 24일
  • 사망 : 1972년 11월 14일
  • 데뷔년도 : 1921년
  • 데뷔내용 : 추운 밤
주요섭(1902∼1972)은 일제 강점기 초기인 1921년에 등단하여 우리 문단의 주요 작가로 활동했다. 그는 한국 문단에서는 아주 드물게, 국제적인 감각을 갖춘 작가다. 17세에 도일, 청산학원에 다니는 동안 일본 자연주의의 영향을 받지 않았다면 등단작 <깨어진 항아리>를 비롯하여 1925년까지 발표한 <추운 밤>, <기적>, <인력거꾼>, <살인> 등이 신경향파적인 색채를 띨 수 없었을 것이다. 그런데 ‘신경향파’의 대표적인 작가로 주요섭이 거론된 경우는 거의 없었다. 그의 학업은 중국 상해 호강대학 졸업, 미국 스탠퍼드대학 석사과정 수료로 이어졌고 1934년부터 1943년까지 북경 보인대학의 교수로 재직했다. 작품의 무대는 당연히 한국과 일본, 중국, 미국 등이 망라되어 보통 넓은 것이 아니다. 그리고 광복 이후의 활동은 범문단적이다. 피난지 부산에서 발행한 <코리아 타임스>의 주필, 국제펜클럽 한국본부 사무총장과 위원장, 한국문학번역협회 회장 등을 역임하는 동안 그는 한국문학의 해외 소개에는 신경을 많이 썼지만 자기 작품의 심화와 확대에는 신경을 쓰지 못했다. 해방 이후에는 대학 강단에 섬으로써 작품 쓰기를 소홀히 한 탓인지 일제 강점기 때 쓴 주옥편까지도 문학사의 뒤안길에 묻혀버린 느낌이 든다. 하지만 주요섭은 1950∼1960년대에 아주 활발히 활동했다. 1935년 작 <사랑 손님과 어머니>가 그에게 준 대중적인 인지도가 1950∼1960년대의 활동에 대한 탐색을 가로막은 것은 안타까운 일이 아닐 수 없다.
1927 후장대학교 학사
1928 스탠퍼드대학교대학원 교육학 석사
매일신보 '깨어진 항아리' 입선
1931.10 동아일보 입사
1933.11 ~ 1934.08 신동아,신가정 초대 잡지부장
1934.08 동아일보 퇴사
1934. ~ 1943. 중국 북경 보인대학 교수
1947. ~ 1950. 상호출판사 주간
1950.11 ~ 1960. 코리아타임스 주필
1955. ~ 1960. 경희대학교 문리과대학장
1954. 국제펜클럽 한국본부 사무국장
1960. ~ 1961. 코리안리퍼블릭 이사장
1968. 한국문학번역협회 회장
작가 등록 및 내용 수정요청 - 작가 신규등록 및 잘못된 내용을 이메일로 수정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