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교보문고]
본문내용 바로가기

> 작가&작품 > 국내작가 > 정호승

정호승 (鄭浩承, CHUNG, HO-SUNG) 관심작가 추가하기
  • 국내작가 > 문학가 > 현대문학가>시인
  • 출생지 : 대구광역시
  • 출생 : 1950년 01월 03일
  • 데뷔년도 : 1972년
  • 데뷔내용 : '한국일보'신춘문예 동시 '석굴암을 오르는 영희' 당선
1950년 대구에서 태어나 경희대 국문과와 같은 대학원을 졸업했다. 1972년에 '한국일보' 신춘문예에 동시 '석굴암을 오르는 영희'가, 1973년에 '대한일보' 신춘문예에 시 '첨성대'가, 1982년 '조선일보' 신춘문예에 단편소설 '위령제'가 당선되어 문단에 나왔다. 시집 '슬픔이 기쁨에게', '서울의 예수', '새벽편지', '별들은 따뜻하다', '사랑하다가 죽어버려라', '외로우니까 사람이다', '눈물이 나면 기차를 타라', 시선집 '흔들리지 않는 갈대', '내가 사랑하는 사람' 등이 있으며, 어른을 위한 동화집 '연인', '항아리', '기차 이야기', 어른을 위한 동시집 '풀잎에도 상처가 있다', 산문집 '정호승의 위안' 등이 있다. 소월시문학상, 동서문학상, 정지용문학상, 편운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1985 경희대학교 대학원 국문학과 석사
1976 경희대학교 문리대학 국문학과 학사
1968 대륜고등학교
소월시문학상
동서문학상
제12회정지용문학상
편운 문학상 제11회 본상
제15회 경희문학상
제9회 가톨릭문학상
1972. 한국일보 신춘문예 '석굴암을 모르는 영희' 당선
1973. 대한일보 신춘문예 '첨성대' 당선
1982. 조선일보 신춘문예 '위령제' 당선
反詩 동인, 샘터 편집부 근무
~ 1991. 월간조선 근무
2000.03 현대문학북스 대표
취미 : 영화감상

작가가 추천한 도서

  • 끌림 Blue(특별 한정판)(:K Collection)
    달 | 2017년 10월 20일 출간
    작가의 추천사
    이병률 시인에게는 꼭 가보고 싶은, 가지 않으면 아니 될 ‘마음의 나라’가 있나 보다. 그렇지 않고서야 어떻게 시인이라는 이름 하나만 배낭처럼 걸치고 50여 개국을 정처 없이 떠돌았을까. 장미향이 나는 1온스의 향수를 얻기 위해서는 1톤의 장미가 필요하다는데, 그는 1온스의 장미향이 간절했던 것일까. 이 책은 여행자의 가슴속에 눈물처럼 남아 결코 사라지지 않는 순간의 순간만을 담은 책이다. 그래서 실은 산문집이라기보다는 시집이며, 바다라기보다는 소금이며, 육체라기보다는 영혼이다. 당신은 이 책을 통해 왜 인생이 여행에 비유되는지, 당신의 인생이 어디쯤 어느 곳에서 미소를 띠거나 울음을 삼키며 여행하고 있는지 저절로 알 수 있게 될 것이다. 다 읽고 책장을 덮었을 때, 이 책은 나에게 이렇게 말했다. 결국 사람이 머물 곳은 사람의 마음뿐이며, 사람이 여행할 곳은 사람의 마음뿐이라고.
  • 끌림 Pink(특별 한정판)(:K Collection)
    달 | 2017년 10월 20일 출간
    작가의 추천사
    이병률 시인에게는 꼭 가보고 싶은, 가지 않으면 아니 될 ‘마음의 나라’가 있나 보다. 그렇지 않고서야 어떻게 시인이라는 이름 하나만 배낭처럼 걸치고 50여 개국을 정처 없이 떠돌았을까. 장미향이 나는 1온스의 향수를 얻기 위해서는 1톤의 장미가 필요하다는데, 그는 1온스의 장미향이 간절했던 것일까. 이 책은 여행자의 가슴속에 눈물처럼 남아 결코 사라지지 않는 순간의 순간만을 담은 책이다. 그래서 실은 산문집이라기보다는 시집이며, 바다라기보다는 소금이며, 육체라기보다는 영혼이다. 당신은 이 책을 통해 왜 인생이 여행에 비유되는지, 당신의 인생이 어디쯤 어느 곳에서 미소를 띠거나 울음을 삼키며 여행하고 있는지 저절로 알 수 있게 될 것이다. 다 읽고 책장을 덮었을 때, 이 책은 나에게 이렇게 말했다. 결국 사람이 머물 곳은 사람의 마음뿐이며, 사람이 여행할 곳은 사람의 마음뿐이라고.
  • 청춘, 위로받지 않을 권리
    문학의숲 | 2015년 11월 10일 출간
    작가의 추천사
    이 책은 오늘을 사는 청춘에게 바치는 미래의 헌정서다. 30여 년 동안 대학교수로서 청춘들과 함께 살아온 그의 땀과 눈물이 배어 있는 영혼의 기도서다. 청춘이 누구인지, 청춘이 무엇인지, 왜 청춘의 방향이 중요한지, 왜 청춘을 사랑해야 인생을 사랑할 수 있는지 조용하고 열정적인 목소리로 이야기해준다. 지금 당신의 청춘은 힘이 드는가. 너무 무겁고 힘이 들어 지금 당장이라도 청춘을 내려놓고 싶은가. 그렇다면 주저하지 말고 이 책을 읽어보라. 이 책은 청춘의 미래는 하나가 아니라 여러 개라는 것을, 무엇을 시작하기에 완벽한 때는 없다는 것을, 지금이 바로 그때라는 것을 깨닫게 해준다. 세월을 거슬러 만일 내게 다시 청춘이 주어진다면 이 책은 내 청춘의 필독서가 될 것임이 틀림없다.
  • 끌림(개정판 2판)
    달 | 2010년 07월 01일 출간
    작가의 추천사
    이병률 시인에게는 꼭 가보고 싶은, 가지 않으면 아니 될 ‘마음의 나라’가 있나 보다. 그렇지 않고서야 어떻게 시인이라는 이름 하나만 배낭처럼 걸치고 50여 개국을 정처 없이 떠돌았을까. 장미향이 나는 1온스의 향수를 얻기 위해서는 1톤의 장미가 필요하다는데, 그는 1온스의 장미향이 간절했던 것일까. 이 책은 여행자의 가슴속에 눈물처럼 남아 결코 사라지지 않는 순간의 순간만을 담은 책이다. 그래서 실은 산문집이라기보다는 시집이며, 바다라기보다는 소금이며, 육체라기보다는 영혼이다. 당신은 이 책을 통해 왜 인생이 여행에 비유되는지, 당신의 인생이 어디쯤 어느 곳에서 미소를 띠거나 울음을 삼키며 여행하고 있는지 저절로 알 수 있게 될 것이다. 다 읽고 책장을 덮었을 때, 이 책은 나에게 이렇게 말했다. 결국 사람이 머물 곳은 사람의 마음뿐이며, 사람이 여행할 곳은 사람의 마음뿐이라고.
작가 등록 및 내용 수정요청 - 작가 신규등록 및 잘못된 내용을 이메일로 수정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