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교보문고]
본문내용 바로가기

> 작가&작품 > 국내작가 > 정민

정민 (鄭珉) 관심작가 추가하기
1960년 충북 영동 출생. 한양대 국문과 졸업, 한양대 교수로 재직 중이다. 전공은 한국한문학. 박사학위는 우리나라 고전작가들의 문장 이론을 다룬 '조선후기 고문론 연구'로 받았다. 한시를 쉽게 풀어 소개한 이론서 '한시 미학산책'을 간행한 이래, 연암 박지원의 예술정신을 살핀 '비슷한 것은 가짜다', 이덕무의 청언소품을 감상한 '한서이불과 논어병풍' 등을 잇달아 펴냈다. 학문 외에 서예와 전각에 오랜 취미가 있다. '돌 위에 새긴 생각' '와당의 표정'이 그래서 나왔다. 한문학이 어떻게 우리 시대와 호흡을 함께 할 수 있을까 하는 문제로 늘 고민한다. 요즘은 한시 속의 새에 대해 관심을 쏟고 있다. 고전문장이론에 관한 번역 작업도 꾸준히 해왔다. 한문은 이미 쓰임새를 잃은 문자지만, 그 안에 담긴 콘텐츠는 쓸모가 무궁무진하다는 생각이다. '목릉문단과 석주 권필' '마음을 비우는 지혜' 외에 여러 권의 전문 연구서와 번역서가 있다. 다양한 저작을 통해 문학을 넘어 사회문화사 전반으로 글쓰기의 폭을 넓혀가고 있다. 다산의 지식경영법 중 집체적 지식경영에 관심을 가졌다.
한양대학교 대학원 국문학 박사
한양대학교 국문과 졸업
1987.08 ~ 1992.07 한국도교사상연구회 총무이사
1993.08 ~ 1994.07 한국도교사상연구회 편집이사
1993.03 ~ 1995.03 한국한문학회 출판이사
1995.03 ~ 1997.02 한국한문학회 연구이사
1997.03 ~ 1999.02 한국한문학회 섭외이사
1995.11 ~ 1997.10 한국18세기학회 섭외이사
1993.03 한국도교문화학회 섭외이사
1995.03 한국시가학회 섭외이사

작가 인터뷰

  • 2019-11-08 | 조회 2665
    다산 정약용을 모르는 사람이 있을까? 18세기 실학 사상을 집대성한 대학자이자 수원성을 설계한 천재, 그리고 긴 유배생활로 고통 받은, 시대와 불화한 비운의 지식인. 그 동안 다산은 위대한 학자이자 고귀한 정신을 가진 인간, 흠결 하나 없는, 모두가 길잡이 삼아 따라가야 할 북극성 같은 존재로 조명되어왔다. 하지만, 정말 그랬을까? 다산이 고통 속에서도 수많은 저술을 남긴 유배기에는 그렇다고 쳐도, 그 전부터 그러니까 처음부터 다산은 완전무결한 인간이었던 것일까? 그럴 리는 없지 않나. 어떤 삶의 과정을 거쳐, 어떤 선택들이 쌓여 다산을 만들어냈을 것이다. 그런데 지금까지는 이 과정들에 대해서는 거의 부각이 되지 않았던 것이다. 고전학자 정민(한양대 국문학과)의 『파란...
    더보기
작가 등록 및 내용 수정요청 - 작가 신규등록 및 잘못된 내용을 이메일로 수정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