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교보문고]
본문내용 바로가기

> 작가&작품 > 국내작가 > 이해인

이해인 (李海仁, Lee Hea In) 관심작가 추가하기
올리베따노 성 베네딕도 수녀회 수녀이자 시인. 1945년 강원도 양구에서 태어나 1964년 수녀원(올리베따노 성 베네딕도 수녀회)에 입회, 1976년 종신서원을 한 후 오늘까지 부산에 살고 있다. 필리핀 성 루이스대학 영문학과, 서강대 대학원 종교학과를 졸업하였으며, 제9회 <새싹문학상>, 제2회 <여성동아대상>, 제6회 <부산여성문학상>을 수상하였다. 수도생활을 하면서 바닷가 수녀원의 ‘해인글방’에서 사랑과 위로의 메시지가 담긴 글과 시를 쓰고 있는 이해인 수녀는 첫 시집 '민들레의 영토' 이후 다수의 산문집과 시집을 펴냈다. 시집으로 '내 혼에 불을 놓아', '오늘은 내가 반달로 떠도', '시간의 얼굴', '외딴 마을의 빈집이 되고 싶다' '다른 옷은 입을 수가 없네', '작은 위로'가 있으며, 시선집으로 '사계절의 기도', '다시 바다에서', '여행길에서', 산문집으로'두레박', '사랑할 땐 별이 되고', '고운새는 어디에 숨었을까', '향기로 말을 거는 꽃처럼'이 있다. 옮긴 책으로 '마더 데레사의 아름다운 선물', '우리는 아무도 혼자가 아닙니다' 등이 있다. 그녀의 시는 종교를 뛰어넘어 수많은 독자들에게 사랑받아왔으며 교과서에도 수록되어 있다. 일상과 자연을 소재로 한 친근한 주제, 모태 신앙이 낳아준 순결한 동심과 소박한 언어, 생활 속에도 자주 인용되는 그의 시들은 오늘도 변함없는 위로와 사랑을 건네준다.
1985 서강대학교 대학원 종교학과 석사
1975 필리핀 세인트루이스대 영문학과
1964 성의여자고등학교
새싹문학상
여성동아대상
부산여성문학상
올림예술대산 가곡작시상
천상병 시문학상
1964.03 부산 성 베네딕도 수녀회 입회
1968.05 수녀로 서원
1976. ~ 1978. 종신서원 부산초량성분도병원
1978. ~ 1982. 부산 성 베네딕도 수녀원 수련소강사
1985. ~ 1985.12 부산 성 베네딕도 수녀원 홍보자료실담당
1988. ~ 1990. 제44차 세계성체대회 준비위원
1992.01 부산 성 베네딕도 수녀회 수녀원 문서선교실 수녀 겸 총비서
2000.03 부산 가톨릭대 지산교정 인성교양부 겸임교수
취미 : 좋은시 모으기

작가 인터뷰

  • 2018-01-12 | 조회 3972
    기다림은 행복이 될 수 있을까? 인터넷에서 새로운 화면이 뜨는 3초를 못 기다리고 초조해하는 사람들에게 말이다. 하지만 어린 시절 크리스마스가 되길 기다리며 하루하루 설레어 하던 때를 기억하면, 손편지 써서 우체통에 넣고 뿌듯함과 그리움이 섞인 감정으로 답장을 기다리던 때를 생각하면, 기다림은 분명 행복이다. 2008년 암투병을 시작하고 이를 극복해내며 꾸준히 맑고 고운 글들을 써온 이해인 수녀가 6년 만에 펴낸 산문집 『기다리는 행복』 은 평범한 일상 속에 깃든 행복과 단정한 삶이 주는 기쁨을 솔직하고 다정한 목소리로 전하는 책이다. 2018년 수도 회원이 되기로 맹세한 '수도서원' 50주년을 맞아 책에 더 특별한 의미를 담았다는 이해인 수녀와의 만남을 전한다. 2...
    더보기

작가가 추천한 도서

  • 신현림의 미술관에서 읽은 시
    서해문집 | 2016년 01월 15일 출간
    작가의 추천사
    시가 있는 그림, 그림이 있는 시. 이 책을 다 읽고 나면 작은 박물관 하나를 통째로 선물받은 느낌이다. 그림을 공부하고 시를 읽으면서 얻게 되는 지식의 향기, 아름다움에 대한 그리움! 저자의 감칠맛 나는 표현들이 독자에게 책 읽는 기쁨을 안겨 준다.
  • 영혼의 정원
    열림원 | 2015년 12월 30일 출간
    작가의 추천사
    우리가 늘 먹어도 물리지 않는 주식처럼 담백하고 편안하게 읽힙니다. 숲 속을 거닐다 나뭇잎 한 장 줍듯, 바닷가를 산책하다 하얀 조가비 한 개 줍듯 가벼운 마음으로 천천히 읽어보십시오.
  • 교황님, 그 옷밖에 없으세요?(양장본 HardCover)
    이유출판 | 2015년 12월 15일 출간
    작가의 추천사
    유난히 어린이들을 사랑해서 어디서나 어린이들을 보면 그냥 지나치지 못하시는 프란치스코 교황님 그래서 언제나 어린이들 앞에서는 해맑고 천진한 웃음꽃을 피우시는 교황님 이 그림편지 속의 어린이들을 보며 행복해 하실 교황님의 모습을 그려봅니다.『교황님, 그 옷밖에 없으세요』제목부터가 신선한 매력으로 다가오는 아이들의 편지는 교황님이 왜 반지를 끼는지, 혼자 사는지, 결혼은 했는지 어떤 놀이를 좋아하고 어떤 빛깔을 좋아하는지 아이다운 호기심과 꾸밈없는 질문으로 이어집니다. 기도하고 미사를 봉헌하시는 교황님의 거룩한 모습 아프고 가난한 이들의 위로자와 치유자가 되는 이웃 사랑 실천의 교황님 모습 요리하거나 축구를 즐기며 사람들과 소풍 가는 교황님의 인간적인 모습을 다양하게 그려내는 어린이들의 솜씨는 얼마나 사랑스러운지요. 얼마나 자연스럽고 솔직한지요. 이 책을 보는 동안 우리는 바쁘게 살아가느라 잃어버렸던 동심을 찾아 빙그레 웃어보는 독자로 따뜻한 행복을 느낄 것입니다. “사실 하늘나라는 어린이들과 같은 사람들의 것이다(마태19:14)”라는 예수님의 말씀을 기억하며 기뻐할 것입니다. “어린이는 여러분의 희망입니다. 그러므로 책임감을 가지고 그들을 돌보아야 합니다.”라는 프란치스코 교황님의 말씀을 더 새롭게 기억할 것입니다. 이 책을 만들어서 우리에게 선물로 안겨주신 분들의 뜻깊은 기획과 사랑의 수고에 축하와 감사를 드립니다. 이 책이 더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고 교황님을 존경하고 사랑하는 이들의 마음속에서 오래 빛날 수 있기를 기대하고 기도합니다.
  • 모든 순간이 이유가 있었으니
    알에이치코리아 | 2015년 12월 14일 출간
    작가의 추천사
    서로를 깊이 사랑하지만 방법을 잘 몰라 어긋나고, 서로를 위한다면서도 아픔과 상처를 주고받는 세상 모든 가족들을 위한 책. 태원, 현주, 서현, 우현의 러브 스토리를 엄마의 시각에서 감춤 없이 솔직하게 썼습니다. 믿음 안에서 눈물이 진주가 된다는 이야기와, 삶의 모든 순간이 이유가 있으며 모든 순간이 의미가 있다는 노랫말이 이들의 삶 속에 그대로 녹아 있음을 봅니다.
작가 등록 및 내용 수정요청 - 작가 신규등록 및 잘못된 내용을 이메일로 수정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