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교보문고]
본문내용 바로가기

> 작가&작품 > 국내작가 > 은희경

은희경 (殷熙耕) 관심작가 추가하기
1959년 전북 고창에서 태어나 숙명여대 국문과 및 연세대 대학원 국문과를 졸업했다. 1995년 동아일보 신춘문예에 중편소설 '이중주'가 당선됐고, 같은 해 첫 장편소설 '새의 선물'로 문학동네 소설상을, 1997년 첫 소설집 '타인에게 말 걸기'로 동서문학상을, 1998년 단편소설 '아내의 상자'로 이상문학상을, 2000년 단편소설 '내가 살았던 집'으로 한국소설문학상을 수상했다. 장편소설 '마지막 춤은 나와 함께', '그것은 꿈이었을까', '마이너리그'와 소설집'행복한 사람은 시계를 보지 않는다'등이 있다. 잠이 안 올 때 싱글 몰트 위스키를 마시고 기분좋은 날에는 혼자서 단맛이 적은 레드 와인을, 친구들과는 주로 생맥주로 폭음한다. 우울한 날엔 마시지 않기로 하고 있지만 유연하게 대처한다. 정장이 안 어울린다는 핑계로 청바지와 미니스커트를 즐겨 입는다. 하이힐을 신고도 웬만한 등산에 지장이 없다. 만리장성 포함. 하프 마라톤을 여러 번 완주했지만 조금이라도 폐를 끼치는 존재가 될까봐 여럿이 함께 하는 운동은 하지 못한다. 동료들이 재미삼아 ‘개그 소녀상’을 줄 만큼 농담을 좋아하는데 사회적 교양을 저버리기까지는 조금 시간이 걸린다. 글을 쓰기 위해 자주 낯선 곳에 가고, 도착하면 맨 먼저 커피집과 산책로를 알아본다. 나무와 나무 이름에 관심이 많지만 집에 화분은 두지 않는다. 3시간의 여유가 있으면 영화를 보고 3일이 있으면 여행계획을 짠다. 유럽 도시의 카페와 로키산맥 캠핑장 모두 좋아한다. 개콘과 소지섭과 못 밴드와 키비를 좋아하고, 예쁜 사람들을 편애한다. 무신경하고 무례한 사람들은 좋아하지 않는다. 평소에 쇼핑을 즐기지 않기 때문에 급히 물건을 비싸게 산다. 정교하거나 독창적인 물건을 좋아하며 마음에 안 드는 건 갖지 않기 때문에 가진 게 별로 없다. 좋아하는 사람들과 술 마시며 여행계획 짤 때가 가장 즐겁다. 마음에 드는 소설을 썼을 때는 빼고.
숙명여자대학교 국어국문학 학사
연세대학교대학원 국어국문학 석사
. 전주여자고등학교
1996 제1회 문학동네 소설상
1997 제10회 동서문학상
1998 제22회 이상문학상
2000 제26회 한국소설문학상
2002 제35회 한국일보문학상
2007 제38회 동인문학상
1995. 동아일보 신춘문예에 중편소설 '이중주'가 당선
2005. 한국문화예술위원회 문학위원회 위원

작가 인터뷰

  • 2016-08-09 | 조회 4096
    씽글몰트 위스키만을 파는 술집이 있다. 이 술집에는 메뉴가 없다. 자리에 앉으면 주인은 세 개의 작은 잔에 각기 다른 위스키를 따라 가져온다. 세가지 술을 한 모금씩 마셔보고 그 중 마음에 드는 것을 고르면 그걸 잔에 따라 내오는 것이다. 하지만 손님은 자신이 마신 위스키가 어떤 라벨의 위스키인지 절대 알 수가 없다. 평범한 위스키일 수 도 있고 어쩌면 최고급의 빈티지 위스키일 수도 있다. 모든 잔의 가격은 동일하니까. 자, 오늘 당신의 운을 시험해보고 싶은가? 하지만 이 잔이 값비싼 술일지 그럴듯한 싸구려 술일지 끝내 알지 못한다면 그건 무슨 의미가 있을까? 어쩌면 우리의 일상도 그처럼 사소한 행운과 불행이 수시로 교차하는 것은 아닐까? 술, 옷, 신발, 사진, 책, 음악이라...
    더보기

작가가 추천한 도서

  • 어두운 상점들의 거리(개정판)(세계문학전집 40)
    문학동네 | 2010년 05월 17일 출간
    작가의 추천사
    나는 천천히 읽을 수 있는 아름답고 낯선 글을 좋아한다. 주변이 소란스럽거나 삶이 뻔하게 느껴져 신물 날 때, 나는 프랑스 소설 몇 권과 함께 틀어박히는 일로 멋을 부리곤 한다. 「어두운 상점들의 거리」를 읽었다. 기억을 상실한 주인공은 자신의 과거를 추적하지만, 그렇게 해서 찾아간 존재의 마지막 지점은 바스러진 그림자나 무(無)일지도 모른다는 것. 매혹적인 소설이다.

작가 집중탐구

은희경 작가 추천도서(명사 책을 추천하다)

작가 등록 및 내용 수정요청 - 작가 신규등록 및 잘못된 내용을 이메일로 수정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