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교보문고]
본문내용 바로가기

> 작가&작품 > 국내작가 > 안철수

안철수 (安哲秀, AHN,CHUL-SOO) 관심작가 추가하기
  • 국내작가 > 경제/경영작가 > 최고경영자(CEO)
  • 출생지 : 부산광역시
  • 출생 : 1962년 02월 26일
  • 소속 : 안철수연구소 이사회 의장
  • 데뷔년도 : 1988년
  • 데뷔내용 : 서울대 의대 박사 과정 중 바이러스 백신 프로그램 개발
1962년 부산에서 태어나 서울대 의대를 졸업하였고, 서울대 대학원에서 의학박사, 미국 펜실베이니아 대학에서 기술경영학(TechnoMBA) 석사 학위를 취득하였고, 미국 스탠포드 대학 벤처비즈니스 과정과 고려대학교 기업지배구조 최고과정을 수료했다. 단국대학교 의과대학에서 전임강사 및 의예과 학과장을 역임하였고, 해군에서 군의관으로 복무했다. 현재 (주)안철수연구소의 대표이사 사장이며 한국정보보호산업협회 고문, 아시아안티바이러스연구협회 부회장, 한국정보산업연합회 부회장, 벤처기업협회 부회장, 한국정보보호학회 부회장 등을 역임하고 있다. 저서로 '바이러스 분석과 백신 제작', '안철수의 바이러스 예방과 치료', '별난 컴퓨터 의사 안철수', '안철수와 인터넷 지름길', 'CEO 안철수, 영혼이 있는 승부' 등이 있다. 동탑산업훈장, 산업포장, 윤리경영대상, 한국공학한림원 '젊은 공학인상' 등을 수상하였고, 비즈니스 위크가 뽑은 '아시아의 별 25인', 세계경제포럼이 뽑은 '차세대 아시아의 리더 한국 대표 18인'에 선정되었다.
2008 펜실베이니아대학교 와튼스쿨 경영학 석사
고려대학교 기업지배구조 최고과정 수료
2000 스탠포드대학교 벤처비지니스과정 수료
1997 펜실베이니아대학교 대학원 공학 석사
1991 서울대학교 대학원 전기생리학 의학 박사
1988 서울대학교 대학원 의학 석사
1986 서울대학교 의과 학사
1980 부산고등학교
2000 한겨레신문사 제1회 우수정보통신기업 디지털대상 최우수기업상 정보통신부장관상
2001 제1회 한국CEO상
2002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 2002년도 기술경영인상 중소기업 최고경영자 부문
홍콩 제10회 아시아머니 어워드 최우수 신규 상장기업상
2002 비즈니스위크지
2003 한국 SW 산업협회, 매일경제신문사
2004 아시아안티바이러스국제협회(AVAR) 베스트 멤버상
1986.03 ~ 1989.09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조교
단국대학교 의과대학 전임강사, 의예과 학과장
1990.01 ~ 1990.02 일본 규슈대학교 의학부 방문연구원
1995.02 ~ 2005.03 안철수연구소 대표이사
2005.02 ~ 2011.02 POSCO 사외이사, 이사회의장
2005.03 ~ 2012.09 안랩 이사회의장, CLO
2008.05 ~ 2011.05 KAIST 기술경영전문대학원 정문술석좌교수
2008.09 ~ 2012.09 아름다운재단 이사
2011.05 포항공과대학교 이사
2011.06 ~ 2012.09 서울대학교 융합과학기술대학원 원장, 디지털정보융합학과 교수
가족관계 : 배우자, 1녀
취미 : 독서,영화감상

작가가 추천한 도서

  • 참 좋은 의료공동체를 소개합니다
    스토리플래너 | 2015년 07월 04일 출간
    작가의 추천사
    우리 사회 의료복지 확대에 기폭제 역할 해주길

    시민들이 의료 전문가와 더불어 직접 의료기관을 세우고 운영하는 의료협동조합이 본격적으로 뿌리내린 지 20년을 맞았습니다. 현재 시민참여형 의료협동조합은 전국 20여개, 8만 여명의 조합원이 활동하고 있습니다. 의료협동조합은 사회 전역에서 많은 관심과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의료복지의 공공성을 지켜줄 하나의 대안이기 때문입니다. 공공병원이 하나둘씩 사라지고 병원의 문턱이 높아지면서 의료서비스가 필요한 서민들은 소외되고 있습니다. 의과대학 재학 시절, 구로동 지역에 의료봉사를 나간 적이 있었습니다. 몸이 불편해 거동을 못하는 분들을 위해 왕진 간 집에 할머니와 손녀가 살았습니다. 할머니와 아버지, 어머니, 딸이 함께 살던 단란한 가정이었지만, 아버지가 병에 걸려 사망하고 생활고에 지친 어머니마저 집을 나갔습니다. 손녀를 돌보던 할머니가 병에 걸리자 생계를 책임지게 된 손녀가 힘들어서 달아났습니다. 결국 거동을 못하는 할머니는 그대로 굶어 죽었습니다. 사람이 사는 현실은 때로 소설보다 참혹합니다. 계층 간 건강격차는 점점 벌어지고, 결국 65세 이상 노인자살률이 OECD 1위라는 오명까지 쓰게 됐습니다. 사회안전망의 강화와 복지사각지대 해소가 시급한 이유입니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시민들과 양심적인 의료인들이 합심하여 의료의 공공성을 지키기 위한 노력이 너무도 반갑습니다. 심화되어 가는 양극화, 차별 속에서 의료분야의 공공성 확대는 반드시 필요한 일입니다. 의료협동조합은 고령화 사회에 접어든 우리 사회의 현실뿐만 아니라, 국민들의 건강증진, 삶의 질 향상에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할 것입니다. 의료협동조합이 우리 사회 의료복지를 확대하는 기폭제 역할을 해 주리라 기대합니다.

작가 집중탐구

작가 등록 및 내용 수정요청 - 작가 신규등록 및 잘못된 내용을 이메일로 수정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