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교보문고]
본문내용 바로가기

> 작가&작품 > 외국작가 > 후안 마요르가

후안 마요르가 (Juan Mayorga) 관심작가 추가하기
1965년 마드리드에서 태어나 현재 스페인을 대표하는 극작가로 활발한 활동을 벌이고 있다. 대학에서 수학과 철학을 전공했으며 1997년에는 독일 철학자 발터 베냐민(Walter Benjamin, 1892∼1940)에 대한 연구로 철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마드리드와 근교의 중·고등학교에서 수학을 가르치기도 했으며 마드리드 왕립드라마예술학교에서 교수로 지내다 현재 카를로스3세대학에서 무대예술 강좌를 총괄하고 있다. 2011년에는 ‘라 로카 데 라 카사(La Loca de la Casa)’라는 극단을 창립해 1년에 한 번 직접 연출한 작품을 무대에 올리고 있다. 연극은 즐거움과 감동 외에도, 관객들이 자신의 삶과 자신이 사는 세상을 조명해 볼 수 있는 뭔가를 던져 주어야 한다고 마요르가는 생각한다. 또한, 수학과 철학을 전공한 자신의 이력을 증명하듯, 극 언어가 수학처럼 정확하기를 추구하고, 진정한 연극을 위해서는 사람들이 불편하게 느끼거나 회피하는 것에 시선을 고정시키도록 하는 용기가 필요하다고 말한다. 대표작으로는 《스탈린에게 보내는 연애편지(Cartas de amor a Stalin)》(1999), 《천국으로 가는 길(Himmelweg)》(2003), 《하멜린(Hamelin)》(2005), 《맨 끝줄 소년(El chico de la u??ltima fila)》(2006), 《다윈의 거북이(La tortuga de Darwin)》(2008), 《영원한 평화(La paz perpetua)》(2008), 《갈라진 혀(La lengua en pedazos)》(2011, 작가의 첫 연출작) 등이 있다. 현재 그의 작품들은 스페인에서 가장 많이 무대에 오르며, 가장 많은 상을 수상했고, 영어, 프랑스어, 독일어는 물론 이탈리아어, 포르투갈어, 폴란드어, 아랍어, 그리스어 등 25개 언어로 번역되어 다양한 나라의 무대에 오르고 있다.
마드리드 왕립드라마예술학교 교수
카를로스3세대학교 무대예술 강좌
2011. ‘라 로카 데 라 카사(La Loca de la Casa)’ 극단 창립

모든작품

작가 등록 및 내용 수정요청 - 작가 신규등록 및 잘못된 내용을 이메일로 수정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