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교보문고]
본문내용 바로가기

> 작가&작품 > 외국작가 > 임마누엘 페스트라이쉬

임마누엘 페스트라이쉬 (이만열, Emanuel Yi Pastreich) 관심작가 추가하기
1964년 미국 테네시주 내슈빌 출생. 한국명 이만열. 1985년 대만국립대 중문과 교환학생. 1987년 예일대 중문과 및 전체 우등졸업. 1991년 동경대 대학원 졸업(비교문화학 석사). 1995년 서울대 중문과 대학원연구생. 1997년 하버드대 겸임교수. 버클리 캘리포니아주립대 겸임교수. 1998년 하버드대 대학원 졸업(동아시아언어문명학 박사). 일리노이대 동아시아언어문화학과 교수. 고려대 아시아문제연구소 객원교수. 동경대 교환교수. 2005년 펜실베니아대 동아시아학센터 객원연구원. 2006년 조지워싱턴대 역사학과 겸임교수. 2007년 우송대 솔브릿지 국제경영학부 교수. 2011년 현재 경희대 후마니타스 칼리지 교수. 저서로는 영어 저서: 2011년 'The Observable Mundane'(중/일 고전소설의 세속성 비교관찰, 서울대출판문화원), 옮긴 책(영역): 2011년 'The Novels of Park Jiwon'(연암 박지원의 단편소설, 서울대출판문화원)
1997 하버드 대학교 대학원 동아시아언어문화학 박사 졸업
1992 동경대학교 비교문화학 석사 졸업
1987 예일 대학교 중어중문학 학사 졸업
1997. ~ 2005. 미국 일리노이주립대학교 부교수
2005. ~ 2007. 코리아하우스 이사
2007. ~ 2008. 다이나믹코리아 편집장, 충청남도 자문관
2007. ~ 2011. 우송대학교 국제경영학부 교수
2008. 우송대학교 솔브릿지국제대학 아시아연구소 소장
2009. ~ 2010.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자문관
2010. ~ 2011.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자문관
2010. 글로벌융합포럼 사무국장
2011. 경희대학교 후마니타스칼리지 교수

작가 인터뷰

  • 2016-07-04 | 조회 1958
    임마누엘 페스트라이쉬 경희대 후마니타스 칼리지 교수는 미디어를 통해 자주 만나는 ‘한국을 사랑하는 파란 눈의 외국인'과는 좀 다른 부류다. 이만열이라는 한국 이름도 있고 15년 동안 한국에서 살아왔기에 한국어로 의사소통을 하는데 전혀 어려움이 없다. 한국과 관련된 국제적인 활동에도 열심이다. 하지만 무조건적인 ‘한국 사랑'을 이야기하지 않는다. 김치는 별로 좋아하지 않고, 채식을 하기 때문에 삼겹살도 먹지 않는다. 싸이의 강남스타일이나 K-POP에도 관심이 없단다. 우리가 자랑하고 싶은 모습들에는 관심이 없어하니 조금 김이 빠질 수도 있다. 대신에 그는 우리가 보지 않았던 것들에 대해 이야기한다. 구닥다리로 취급하던 ‘전통'과 ‘선비 정신'의 의미를 말하고, 우리의 역...
    더보기
작가 등록 및 내용 수정요청 - 작가 신규등록 및 잘못된 내용을 이메일로 수정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