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교보문고]
본문내용 바로가기

> 작가&작품 > 외국작가 > 알랭 M. 베르즈롱

알랭 M. 베르즈롱 (Alain M. Bergeron) 관심작가 추가하기
1957년 캐나다 퀘벡에서 태어났다. 뮤지컬에 관련된 일을 하다가 1983년부터 신문 기자로 일하기 시작했는데 여기저기를 바쁘게 뛰어다니며 많은 기사를 쏟아 낼 정도로 대단한 열정을 지닌 기자였다. 두 아이의 아빠가 되고 나서부터 새로운 삶을 살게 되었다는 베르즈롱은 그때부터 아이들을 위한 글쓰기에 전념하기 시작했다. 나무 위에 오두막집을 지어 줄 손재주는 없지만, 아이들이 즐거워하는 글을 쓸 자신은 있다는 베르즈롱은 지금까지 무려 80권이 넘는 어린이 책을 썼다. 특히 '끙, 동생은 귀찮아!'는 주인공 도미니크가 말썽쟁이 여동생 이사벨을 데리고 쇼핑몰에 갔다 온 이야기를 담고 있다. 천방지축 이사벨의 행동을 보는 재미는 물론 책임감 있게 오빠 역할을 하는 도미니크의 새로운 모습을 발견할 수 있다. 지금까지 쓴 작품으로는 '어린이들과의 소통 상(Prix Communication-Jeunesse)'을 받은 '지퍼가 고장 났다!'를 비롯해 '주사기가 온다', '버둥버둥 스키 수업', '오싹! 핼러윈 데이'들이 있다.
어린이들과의 소통 상(Prix Communication-Jeunesse)
1983. 신문 기자
작가 등록 및 내용 수정요청 - 작가 신규등록 및 잘못된 내용을 이메일로 수정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