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교보문고]
본문내용 바로가기

> 작가&작품 > 외국작가 > 에벌린 워

에벌린 워 (Evelyn Waugh) 관심작가 추가하기
1903년 영국 런던에서 태어났다. 출판업자이자 문학 평론가 어서 워의 차남이자 소설가 앨릭 워의 동생이다. 랜싱 칼리지와 옥스퍼드 대학교 하트퍼드 칼리지에서 공부했다. 1928년 '로세티의 생애와 작품들'과 첫 번째 장편소설 '쇠퇴와 타락'으로 명성을 얻었다. 이후 '타락한 사람들', '특종' 등 사실주의적인 풍자소설을 주로 발표하며 냉소적 기지와 뛰어난 기교로 호평받았다. 1930년 가톨릭으로 개종한 후 1936년 예수회 수도사의 일생을 담은 전기 '성 에드먼드 캠피언'으로 호손든 상을 받았다. 워는 2차 세계대전 중 영국 해군과 근위기병대로 복무하며 유고슬라비아 내전에 파견되기도 했는데, 이러한 경험이 작품 세계에도 영향을 미쳤다. 전쟁을 몸소 겪은 그는 이후 풍자소설뿐 아니라 '다시 찾은 브라이즈헤드', '헬레나', '병사들', '사관과 신사', '무조건 항복' 등 종교나 전쟁을 깊이 있고 진지하게 다룬 작품도 썼다. 또 평생 유럽, 아프리카, 남아메리카 등을 돌아다니면서 '레이블', '오지 사람들', '92일', '아비시니아 여행기' 등 여행기를 출간했다. 20세기 영국을 대표하는 풍자 작가인 워는 자신이 직접 경험한 사실을 바탕으로 정교하고 치밀하게 글을 썼다. '한 줌의 먼지'도 그의 첫 번째 아내와의 불행한 결혼 생활을 반영해 쓴 소설이다. 1964년 자서전의 일부, '얕은 지식'을 마지막으로 발표한 후 1966년 영국 서머싯에 있는 자택에서 심장마비로 사망했다
옥스퍼드 대학교 하트퍼드 칼리지 졸업
랜싱 칼리지 졸업
'성 에드먼드 캠피언' 호손든 상
가족관계 : 아버지: 문학평론가 어서 워, 형: 소설가 ?
작가 등록 및 내용 수정요청 - 작가 신규등록 및 잘못된 내용을 이메일로 수정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