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교보문고]
본문내용 바로가기

> 작가&작품 > 외국작가 > 러셀 뱅크스

러셀 뱅크스 (Russell Banks) 관심작가 추가하기
1940년 미국 매사추세츠에서 가난한 노동자 집안의 장남으로 태어나 뉴햄프셔에서 자랐다. 집안에서 처음으로 대학에 들어간 러셀 뱅크스는 채플힐에 있는 노스캐롤라이나 대학교를 졸업했다. 그러나 작가로 자리 잡기 전 배관공, 신발 판매원, 창유리 절단공 등 여러 일을 전전했다. 이러한 성장 배경은 그의 작품 속에 많이 등장하는 노동자나 실직자들의 비루한 삶이 사실적으로 묘사되는 데서 잘 드러난다. 또한 뉴잉글랜드에서 자메이카까지 전 세계를 돌아다니며 생활했으며 그때 얻은 풍부한 경험은 작품 곳곳에 녹아들어 있다. 1975년 작 '생존자를 찾아서Searching for Survivors'를 시작으로 거의 매년 새로운 작품을 발표하며, 현대 미국 소설계를 이끄는 가장 활동적인 작가로 자리매김했다. '새로운 세상The New World'(1978), '대륙 이동Continental Drift'(1985), '고통Affliction'(1989), '달콤한 내세The Sweet Hereafter'(1991), '본의 규칙Rule of the Bone'(1995), '클라우드스플리터Cloudsplitter'(1998), '연인The Darling'(2004) 등 스무 편에 달하는 작품을 발표했으며, 그 중 여러 작품이 세계 각국에서 번역, 출간되었다. '대륙 이동'과 '클라우드스플리터'로 퓰리처상 후보에 오르기도 했으며 구겐하임 펠로우십, 잉그램메릴 상, 세인트로렌스 단편 문학상 등 국제적 문학상을 여럿 수상했다. 뱅크스는 작품에서 주체를 알 수 없는 은밀한 폭력에 의문을 제기하며 인간 본성 깊숙이 숨어 있는 분노와 폭력성을 드러내고자 한다. 이는 상실을 이해하려 애쓰는 보통 사람들의 삶을 인상적으로 그려 낸 그의 대표작 '달콤한 내세'에도 잘 반영되어 있다. 이 소설은 아톰 에고이안 감독이 동명의 영화로 제작하여 칸 영화제에서 국제 비평가상과 심사위원 대상을 수상했다. 시인 체이스 트위첼의 남편이기도 한 뱅크스는 현재 뉴욕 주 북부에서 살며 작품 활동을 하고 있다.
노스캐롤라이나 대학교 졸업
구겐하임 펠로우십
잉그램메릴 상
세인트로렌스 단편 문학상
가족관계 : 배우자: 시인 체이스 트위첼
작가 등록 및 내용 수정요청 - 작가 신규등록 및 잘못된 내용을 이메일로 수정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