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교보문고]
본문내용 바로가기

> 작가&작품 > 외국작가 > 하라 료

  • 출생지 : 일본
  • 데뷔내용 :
하라 료는 일본문단에서, 누구도 감히 넘볼 수 없는 스타일을 지닌 작가로 꼽힌다. 그의 문장은 아름답고 작품의 구성은 견고하며 전개는 힘이 넘친다. 1946년 사가 현 도스 시에서 태어난 하라 료의 본명은 하라 다카시. 규슈대학 문학부 미학미술사학과를 졸업하고 재즈피아니스트로 활약한 특이한 이력을 가진 작가이다. 서른 살 무렵부터 해외의 미스터리 소설에 깊이 빠져들었는데, 그 중에서도 ‘필립 말로 시리즈’로 잘 알려진 레이몬드 챈들러의 작품에 깊이 매료됐다. 그는 이후 모든 것을 정리하고 고향으로 내려와, 오로지 집필활동에만 몰두한다. 신인 작가로서는 다소 늦은 나이인 마흔세 살에 하라 료는 드디어 첫 작품을 발표한다. 신주쿠에 사무소를 둔 중년 사립탐정 사와자키의 이야기를 그린 《그리고 밤은 되살아난다》는 당시 일본 문단에서 볼 수 없었던 정통 하드보일드의 느낌을 완벽하게 재현했다는 찬사를 받으며 제2회 야마모토 슈고로 상 후보에 오른다.
일 년 반 만에 발표한 두 번째 작품 《내가 죽인 소녀》는 1989년 ‘이 미스터리가 대단하다’ 1위에 올랐고 일본 대중소설 작가로는 가장 큰 영예인 나오키 상(102회)을 수상했다. 또 1990년 출간한 단편집 《천사들의 탐정》으로 일본모험소설협회 최우수 단편 상을 수상하는 등 단 세 권의 책으로, 거장의 반열에 오르게 된다.
하라 료는 펜이 늦다. 느린 정도가 아니라 자타가 인정하는 독보적인 과작(寡作) 작가이다. 1988년 데뷔 이래 19년 동안, 에세이와 단편집 그리고 네 편의 장편소설을 포함해 단 여섯 권만을 썼을 뿐이다. 사와자키 시리즈 세 번째 작품 《안녕 긴 잠이여》는 전작 이후 6년이 걸렸고 네 번째 작품 《어리석은 자는 죽어야 한다》는 9년이 걸렸다. 하지만 독자와 평론가들은 오랜 기다림을 마다하지 않는다. 그 기나긴 시간 전부가 작품에 고스란히 녹아 있기 때문이다.
작가 등록 및 내용 수정요청 - 작가 신규등록 및 잘못된 내용을 이메일로 수정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