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교보문고]
본문내용 바로가기

> 작가&작품 > 외국작가 > 이사카 고타로

이사카 고타로 (伊坂幸太郞, Isaka Kotaro) 관심작가 추가하기
1971년 일본 치바 현에서 태어나 도호쿠 대학 법학부를 졸업했다. 일본 최고 권위의 나오키상에 다섯 번이나 후보로 선정되고, 최초로 일본 서점대상에 5년 연속 후보로 오르는 등 발표하는 작품마다 큰 반향을 일으키며 일본에서 가장 촉망받는 차세대 작가로 일컬어진다. 기발한 상상력과 정교한 구성, 재치 넘치는 대화로 평단은 물론, 젊은 세대들의 뜨거운 지지를 받고 있다. 무려 여덟 편의 작품이 영화화됐으며, '그래스호퍼'를 비롯한 다섯 작품이 만화로 만들어졌고, 그 외 다수가 연극, TV 드라마, 라디오 드라마로 재탄생되어 관객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1971년 일본 치바 현에서 태어나 도호쿠대학 법학과 졸업. 이사카 코타로는 동시대의 인간과 사회에 대한 문제의식에 주목하는 작가이다. 1996년 산토리 미스터리 대상에서 '악당들이 눈에 스며들다'가 가작으로 뽑혔으며, 2000년 '오듀본의 기도'로 제5회 신쵸 미스터리클럽상을 수상, 작가로 등단했다. 그는 이미 '러시 라이프', '사신 치바' 등의 작품으로 국내에 탄탄한 독자층을 갖고 있으며 '마왕'을 통해 일본 문학평론가와 편집자들에게서 일본 문학의 계보를 잇는 진정한 작가 반열에 올랐다는 평을 듣고 있다. 그는 문제 의식을 심오하게 그려내기보다는 그만의 상상력으로 재구조화한 소설로 승화시킨다. '마왕'에서 이사카 코타로는 일본의 극우주의와 파시즘이라는 어려운 주제를 믿음이라는 새로운 코드와 부딪히게 하면서 초능력이 있는 형제들이라는 색다른 설정으로 그 재미를 더했다. 그의 작품들은 이처럼 '사람을 제물로 동굴에 바치는 풍습이 있는 마을" 등 색다른 설정과 엉뚱한 상상력을 지니고 있지만, 그 가운데 관습, 사람들의 비뚤어진 의식과 같은 문제점들을 위트있게 지적함으로써 그 매력을 더한다. 때로는 사실감 없게 느껴지는 그의 이야기는 소소한 에피소드들과 함께 하며 그만의 현실감을 부여한다. 이를 통해 우리는 세상 속에 던져진 특이하고도 평범한 우리의 삶에 대하여 돌아보게 되는 것이다. 2003년 '중력 삐에로', 2004년 '칠드런', '그래스호퍼'가 각각 나오키 상 후보에 선정되었다. 2004년 '집오리와 들오리의 코인로커'로 요시카와 에이지 문학 신인상을, 단편 '사신의 정도'로 일본추리작가협회상 단편부문을 수상했다. 지금, 가장 뜨거운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는 젊은 작가의 한 명으로, 그 외 작품으로는 '명랑한 갱이 지구를 돌린다', '러시라이프', '마왕' 등이 있다. 이 시대 가장 독특하고 기발한 작품을 쓰는 작가로, 일본뿐 아니라 우리나라에서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2008년 『골든 슬럼버』로 제5회 일본 서점대상과 제21회 야마모토 슈고로상을 수상했다. 그밖에도 '마왕', '러시라이프', '명랑한 갱이 지구를 움직인다', '칠드런', '사막', '종말의 바보' 등이 있으며, 작품들끼리 조금씩 연결되는 정교한 구성으로 유명하다. '중력 삐에로', '러시 라이프', '피쉬 스토리'가 영화화 되기도 하였다. 이 시대 가장 독특하고 기발한 작품을 쓰는 작가로, 일본뿐 아니라 우리나라에서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현재 센다이 시에 거주하면서 집필 활동을 계속하고 있다.
도호쿠대학 법학부 졸업
제5회 신쵸 미스터리클럽상
제25회 요시카와 에이지문학 신인상
일본추리작가협회상
제5회 일본 서점대상
제21회 야마모토 슈고로상

작가가 추천한 도서

작가 등록 및 내용 수정요청 - 작가 신규등록 및 잘못된 내용을 이메일로 수정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