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교보문고]
본문내용 바로가기

> 작가&작품 > 외국작가 > 기욤 뮈소

기욤 뮈소 (Guillaume Musso) 관심작가 추가하기
1974년 프랑스 앙티브에서 태어났다. 학구적인 분위기의 중산층 가정에서 자라났다. 니스대학에서 경제학을 공부했고, 몽펠리에대학원 경제학과에서 석사 과정을 이수한 후 고등학교 교사로 지내며 집필 활동을 시작했다. 2001년 5월 프랑스 문단의 호평 속에 첫 소설『스키다마린크(Skidamarink)』을 출간했으며, 2003년 두 번째 소설 『완전한 죽음(Et Apres…)』를 출간하며 프랑스 문단에 일대 센세이션을 불러일으켰다. 세 번째 소설 『구해줘(Sauve-moi)』는 프랑스 아마존 85주 연속 1위라는 놀라운 기록을 달성하며 그를 일약 세계적인 베스트셀러 작가의 반열에 올려놓았다. 네 번째 소설인『당신, 거기 있어 줄래요?』는 세계 22여 개 국에서 출간되었고, 장기간 베스트셀러에 올라 역시 기욤 뮈소라는 찬사를 이끌어냈다. 『사랑하기 때문에』도 베스트셀러 최상단에 랭크되면서 기욤 뮈소 소설은 4연속 베스트셀러 1위, 4연속 1백만 부 이상 판매라는 흔치 않는 기록을 이루었다.『사랑을 찾아 돌아오다』역시 초판 30만 부를 소화해내며 순항하고 있다. 2008년 한 해 동안 기욤 뮈소의 소설은 국내 베스트셀러에 세 작품이 장기 랭크되었을 만큼 국내에서도 크게 사랑받고 있다. 그는 어린 시절, 도서관 사서였던 어머니에 대한 반발심으로 지독하게 책을 멀리했다고 한다. 그러다 애거사 크리스티와 에밀리 브론테의 작품들에 매혹되면서 모든 것이 달라졌다. 소년 기욤을 햇살이 쏟아지는 앙티브의 해변 대신 도서관으로 달려가게 했던 그 소설들은 그를 문학의 세계로 이끌었고, <서스펜스와 로맨스의 결합>으로 정의되는 뮈소 스타일의 토대를 만들어주었다. 스토리 전개보다는 스타일을 중시하는 기존의 프랑스 소설들과는 달리 빠른 사건 전개와 생동감 있는 화면 구성, 감각적인 요소들이 매력인 그의 소설은 단숨에 독자들을 매혹시켰고, 비평계에서는 매너리즘에 빠진 프랑스 현대 소설에 대안을 제시한 작가라는 평을 받았다.
몽펠리에제1대학교대학원 경제학 석사
니스대학에서 경제학 공부
고등학교 교사
2001.05 첫 소설 '스키다마린크(Skidamarink)' 출간
2003. '완전한 죽음(Et Apres…)' 출간

작가 인터뷰

  • 2019-12-06 | 조회 216
    네이선 파울스는 세 권의 소설로 일약 유명 작가가 된다. 하지만 서른 다섯, 한창의 나이에 느닷없이 절필을 선언하고 보몽 섬에 칩거하며 20년 가까이 글을 쓰지도, 인터뷰에 응하지도 않으며 살아가는 인물이다. 하지만 시간이 흘러도 그를 둘러싼 세간의 관심을 좀처럼 식지 않고 호기심만 증폭시킬 뿐이다. 그리고 섬에서 발견된 나무에 못 박혀 죽은 여성의 시체, 그리고 20년 전 발생한 의사 일가족 살인 사건은 운명 같은 우연으로 인해 서로 연관성이 있음이 드러나고, 은둔 작가 네이선 파울스, 네이선 파울스를 흠모하는 작가 지망생 라파엘, 그리고 보몽 섬에 나타난 기자 마틸드는 이 미스터리한 사건에 얽히게 된다. 기욤 뮈소의 신작 『작가들의 비밀스러운 삶』은 20년 가까운 시간...
    더보기
작가 등록 및 내용 수정요청 - 작가 신규등록 및 잘못된 내용을 이메일로 수정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