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교보문고]
본문내용 바로가기

> 작가&작품 > 외국작가 > 앤서니 브라운

앤서니 브라운 (Anthony Browne) 관심작가 추가하기
1946년 영국에서 태어났다. Leeds College of Art에서 그래픽 디자인을 공부한 뒤, 3년 동안 맨체스터 왕립 병원에서 의학 전문 화가로 일했다. 'Leeds College of Art'에서 파트 타임으로 학생들을 가르쳤고 15년 동안 Gordon Fraser 갤러리에서 연하장을 디자인했다. '고릴라'로 케이트 그린어웨이 상과 커트매쉴러 상을 받았고, '동물원'으로 두 번째 케이트 그린어웨이 상을 받았다. 2009년에는 영국도서관협회와 북트러스트에서 주관하는 영국 대표 어린이책 작가에 선정되기도 했다. 그의 독특하고 뛰어난 작품은 국내에서도 높은 평가를 받아 '미술관에 간 윌리(2001년)'와 '돼지책(2002년)'은 외국 번역 그림책으로는 드물게 2년 연속으로 문화관광부 추천 도서로 선정되기도 하였다. 초현실주의 화가인 마그리트로부터 많은 영향을 받은 앤서니 브라운은 사실적인 그림에 환상적인 이야기를 담아내는 데 탁월한 능력이 있다. 또한 다소 무거운 주제를 유머와 위트 넘치는 구성으로 풀어 아이들은 물론 어른들도 함께 보고 깊이 공감하는 작품들이 많다. '사람과 자연에 대한 사랑'을 이야기하는 것이 작품의 목적이라는 그는 그림 구석구석에 재미있고 기발한 장치들을 숨겨놓아 그림책만의 재미와 즐거움을 주는 데도 소홀하지 않는다. 저서로는 '돼지책', '미술관에 간 윌리', '우리는 친구', '앤서니 브라운의 행복한 미술관', '우리 엄마', '우리 형', '꿈꾸는 윌리', '윌리와 악당 벌렁코', '축구선수 윌리', '윌리와 휴' 등이 있다.
Leeds College of Art 그래픽 디자인 전공
케이트 그린어웨이 상 ('고릴라')
커트매쉴러 상 ('고릴라')
커트매쉴러 상 ('동물원')
2000 안데르센상
2009 영국도서관협회와 북트러스트에서 주관하는 영국 대표 어린이책 작가
맨체스터 왕립 병원 의학 전문 화가
'Leeds College of Art' 파트 타임 강사
Gordon Fraser 갤러리에서 연하장 디자인
작가 등록 및 내용 수정요청 - 작가 신규등록 및 잘못된 내용을 이메일로 수정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