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교보문고]
본문내용 바로가기

> 작가&작품 > 외국작가 > 아스트리드 린드그렌

아스트리드 린드그렌 (Astrid Lindgren) 관심작가 추가하기
  • 외국작가 > 아동작가 > 아동동화작가
  • 출생지 : 스웨덴
  • 출생 : 1907년
  • 사망 : 2002년
  • 데뷔년도 : 1945년
  • 데뷔내용 : 말괄량이 삐삐
1907년에 태어나 2002년 1월, 세상을 떠났다. 스웨덴을 대표하는 어린이 문학가로, 자기 딸에게 들려 준 이야기를 바탕으로 쓴 '삐삐' 시리즈로 우리 나라에서도 잘 알려져 있다. 스웨덴의 스모랜드 지방의 빔멜비라는 작은 마을에서 태어난 린드그렌은 농부였던 아버지 사무엘 오거스트 에릭슨과 어머니 한나 사이에서 많은 사랑을 받으며 자라났다. 그녀는 이야기를 좋아하는 아버지를 닮아서 쾌활하고 명랑했다. '어찌나 신나게 놀았던지 놀다가 죽지 않은 게 신기할 정도였지요.'라고 할 정도로 어린시절 멋진 자연 속에 마음껏 자유를 누리며 뛰놀며 지냈다. '내 모든 작품에는 내 어린 시절이 들어 있다.'고 말했던 그녀의 말처럼 자유롭고 따뜻했던 그녀의 어린 시절이 그 바탕에 깔려 있었기 때문에 아이의 입장으로 아이가 어떤 마음인지,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속속들이 알고 가려운 곳을 찾아 긁어 주고 다독여 주었던 훌륭한 동화를 쓸 수있었던 것이다. 작가로서의 출발은 늦었으나, 발을 다쳐 입원해 있을 때, 자녀들과 합작으로 쓴 '삐삐 롱스타킹'(1945)로 일약 인기 동화작가가 되었다. 힘이 센 개구쟁이 여자아이의 생활을 묘사, 일부 교육자의 빈축을 샀지만, '삐삐' 시리즈는 전세계 60개 언어로 번역됐고 수백만권이 팔려나갔으며, 컬럼비아 영화사의 '삐삐의 모험'(88년)을 비롯해 40여편의 영화와 TV 시리즈로 제작되는 등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세계에서 가장 많은 어린이 독자를 가진 작가로, 1950년 단편집 '꼬마 닐스 칼손'(1949)으로 제1회 닐스 호르겔손상(賞)을 수상, 고아 소년 라스무스를 그린 '라스무스와 방랑자'는 국제 안데르센 상을 수상했으며, 흥미진진한 탐정소설 '명탐정 칼레' 시리즈와 시골 아이들의 일상을 담백하고 소박하게 그린 '떠들썩한 아이들' 시리즈 등을 발표하여 스웨덴 국가 대상을 수상했다. 이 밖에 '개구쟁이 에밀', '산적의 딸 로냐', '사자왕 형제의 모험', '난 뭐든지 할 수 있어' 등 많은 책을 썼다. 그녀는 동화뿐만 아니라 그림책, 희곡, 미스터리에도 뛰어난 재능을 발휘하여 100여 권이 넘는 작품을 발표했다.
1949 제1회 닐스 호르겔손상 수상
1956 국제 안데르센상 대상 수상
스웨덴 국가 대상 수상
작가 등록 및 내용 수정요청 - 작가 신규등록 및 잘못된 내용을 이메일로 수정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