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교보문고]
본문내용 바로가기

> 작가&작품 > 외국작가 > 시오노 나나미

시오노 나나미 (鹽野七生, Siono Nanami) 관심작가 추가하기
1937년 7월 7일 도쿄에서 태어나 1963년 가쿠슈인(學習院) 대학에서 서양철학을 전공했고, 당시 일본 대학가를 열풍처럼 휩쓸었던 학생운동에 가담했다. 그러나 마키아벨리를 알게 된 후 학생운동에 회의를 느끼고, 졸업한 이듬해인 1964년 [일리아스]의 고향 이탈리아로 건너가 어떤 공식교육기관에도 적을 두지 않고 공부했다. 고교 시절 [일리아스]를 읽고 이탈리아에 심취하기 시작했으며, 도쿄 대학 시험에 떨어진 후 가쿠슈인 대학을 선택한 것도 '그곳에 그리스 로마 시대를 가르치는 교수가 있었기 때문'이었다. 15년에 걸쳐서 [로마인 이야기]를 1년에 한 권씩 발표하겠다고 공표했던 시오노 나나미는 무엇보다 [로마인 이야기]의 작가다. 서양문명의 모태인 고대 로마와 르네상스의 역사현장을 발로 취재하며 40년이 넘는 세월 동안 로마사에 천착하고 있는 그는 기존의 관념을 파괴하는 도전적 역사해석과 소설적 상상력을 뛰어넘는 놀라운 필력으로 수많은 독자들을 사로잡고 있다. 이탈리아에서 40년이 넘게 독학으로 로마사를 연구한 시오노 나나미는 마키아벨리의 [군주론]의 모델로 알려진 체사레 보르자의 일대기를 그린 [체사레 보르자 혹은 우아한 냉혹]으로 1970년 ‘마이니치 출판문화상’을 받았다. 30여 권에 이르는 그의 저작은 크게 세 분야로 나뉜다. 초기작인 [르네상스의 여인들]을 비롯하여 [바다의 도시 이야기] [나의 친구 마키아벨리] 등 20여 권의 중세 르네상스 시대를 배경으로 한 작품과, 로마 제국 흥망성쇠의 원인과 로마인들의 이야기를 정리한 [로마인 이야기] 시리즈, 그리고 [남자들에게] [침묵하는 소수] [나의 인생은 영화관에서 시작되었다] 등 그 특유의 냄새가 묻어 나오는 감성적 에세이류다. 마음을 열고 어떤 일에든 개방적으로 유연하게 대응하면 인생은 굉장히 유익하고 즐거워진다는 그는 다른 사람들로부터 받은 영향을 적극적으로 해석하고 자신의 삶에 긍정적인 부분으로 자리매김할 줄 안다. 이것이 시오노 나나미를 오늘날 세계적인 베스트셀러 작가가 되도록 한 원동력이 되었다.
1963 가쿠슈인대학 서양철학 학사
마이니치 출판문화상
산토리 학예상
기쿠치 히로시상
여류문학상
신조 학예상
시바 료타로상
1964. 이탈리아 5년간 유학
작가 등록 및 내용 수정요청 - 작가 신규등록 및 잘못된 내용을 이메일로 수정하실 수 있습니다.